지역일반

구미시, 찾아가는 원룸 일제조사, 위기가구 979가구 발굴해 긴급지원



구미시청 전경.
구미시가 찾아가는 원룸 일제조사를 통해 979가구의 위기가구에 긴급생계비 등을 지원했다.

구미시는 3세 여아 사망사건이 발생하자 취약계층을 발굴·지원하겠다며 지난 2월25일부터 3월31일까지 원룸 거주자를 대상으로 생활실태 등을 조사했다.

이 과정에서 실직과 체납, 질병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113가구에 긴급생계비를 즉시 지급하고 13가구에는 통합사례관리를 제공했다.

일시적 어려움에 처한 231가구에는 후원 물품을 연계하는 등 357가구에 대한 지원을 완료했다.

또 장기적 지원이 필요한 154가구는 기초생활보장, 차상위계층 등 급여 선정 절차가 진행 중이며 나머지 468가구에게는 초기상담을 통해 복지정보를 제공하고 생활실태에 따라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특히 만25세 이하인 부부 중 자녀를 둔 가구에게는 복지욕구에 따라 돌봄서비스, 드림스타트, 통합사례관리 등을 연계하고 본인이 원할 경우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1:1 매칭을 추진해 부모교육과 육아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원룸 가구에 대한 공동화 현상을 미연에 방지하고 누구나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사회안전망을 강화해 시민의 복지 체감도를 높여가겠다”며 “주변에 어려운 이웃이 있을 경우 해당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나 희망복지지원단으로 연락하면 복지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승남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