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포항시, ‘K-바이오 랩센트럴’ 유치에 역량 결집

랩센트럴 유치추진위 출범 이어 실무추진단 구성
타 경쟁도시와 차별화 전략…정부·국회 전방위적 유치 활동 계획

포항시가 K-바이오 랩센트럴 포항 유치 세부계획을 수립할 실무추진단의 회의를 개최한 후 유치를 다짐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항시가 바이오벤처 생태계 거점 조성을 위한 ‘K-바이오 랩센트럴’ 유치를 위해 역량을 결집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지난달 초 K-바이오 랩센트럴 유치추진위원회를 출범한데 이어 최근에는 포항 유치 세부계획을 수립할 실무추진단을 구성하고 첫 회의를 열었다.

2천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바이오 랩센트럴은 세계적 바이오 창업지원 기관 모델인 미국 보스턴의 랩센트럴을 한국형 모델로 구축하는 사업이다.

랩센트럴 실무추진단은 포스텍 생명공학연구센터, 한동대 생명과학연구소, 포항테크노파크, 포항지질자원실증연구센터, 지역 내 바이오기업 등으로 구성됐다.

시는 실무추진단 회의를 통해 관련 인프라 및 연계 활용 시설, 바이오 벤처 현황 등 지역 바이오산업 분야 현황을 점검하고, 다른 지역과 차별화되는 랩센트럴 운영 계획을 마련했다.

또 랩센트럴 유치추진위원회와 지역 정치권을 통한 네트워크를 활용해 정부와 국회에 전방위적인 유치 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현재 유치 의사를 밝힌 지자체 중 유력한 후보지로는 포항을 비롯해 인천, 대전 등이 꼽힌다.

인천의 경우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 등의 바이오 앵커기업을 앞세운 운영자본 조달 가능성을 부각시키고 있다.

대전은 카이스트,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등 융·복합 연구를 위한 풍부한 고급 인력풀과 연구기반을 갖춘 인프라를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후발주자로 경쟁에 뛰어든 포항은 포스텍과 가속기연구소를 중심으로 바이오벤처 입주시설, 최첨단 연구장비, 우수한 생명과학분야 전문 인력, 벤처펀드 등 다양한 인프라를 구축한 점에서 경쟁력을 갖췄다는 평가다.

바이오오픈이노베이션센터(BOIC)는 유망기술 발굴과 기업 연계지원 등 랩센트럴과 유사한 방식으로 운영되며, 국내 바이오 시장을 주도하는 기업들의 투자도 활발하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바이오 창업기업들이 자유롭게 입주해서 마음 놓고 연구에 매진할 수 있도록 반드시 랩센트럴을 유치해 명실상부한 바이오벤처 허브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