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20년 넘게 흉물로 방치된 포항의 아파트 철거

포항시, 금광포란재 아파트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 취소
철거 후 지상 28층, 490여 세대 아파트로 탄생

공사 중단으로 20년 넘게 방치된 포항시 용흥동 금광포란재 아파트 단지의 전경.


건설 공사가 중단된 후 20년 넘게 도심의 흉물로 방치돼 있던 포항의 한 아파트 단지가 철거된다.

포항시는 최근 북구 용흥동 금광포란재 아파트에 대한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을 취소했다.

해당 아파트는 1997년 사업승인을 받은 후 지상 15층, 314세대 규모로 신축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여러 차례 사업자 변경을 거치며 공정율 40% 상태에서 사업 주체의 부도로 공사가 중단된 것.

이 같은 상황에서 제3자에게 토지가 경매 처분돼 권리관계 분쟁이 발생했고, 수년 간 소송을 거친 끝에 최근 대법원이 토지 소유자인 솔빛주택의 손을 들어줬다.

포항시는 토지 소유자의 요청에 따른 대법원 판결로 최근 사업승인을 취소했으며, 장기간 방치된 아파트는 조만간 철거될 것으로 보인다.

솔빛주택은 해당 토지를 새로운 개발업체에 매각할 예정이며, 이 업체는 국내 1군 건설사를 시공사로 선정해 지상 28층, 490여 세대의 아파트를 건설한다는 계획이다.

포항시 정해천 공동주택과장은 “20년 넘게 도심 속 흉물로 방치된 건축물을 정비함으로써 도심 미관 향상은 물론 인근의 주거환경도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