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일반

6차 공항계획에 통합공항 미래좌표 확보를

국토교통부의 공항 관련 최상위 국가계획인 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2021~2025년)이 오는 6월 중 확정 고시된다. 국내 공항개발을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5년마다 수립되는 계획이다. 2028년 개항 예정인 대구·경북 통항신공항의 미래도 이번 계획에 담기게 된다.

지역에서는 통합신공항의 기능과 항공 수요가 어떻게 반영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국토부는 이번 계획수립 과정에서 향후 30년간 항공 여객·화물 수요를 예측하고 공항 체계를 검토하는 ‘비전과 전략 2050’도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계획에 특히 관심이 집중되는 이유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과 부산 가덕도신공항의 착공과 완공이 비슷한 시기에 이뤄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가덕도신공항 건설이 계획대로 이뤄질지 여부는 알 수 없다. 하지만 대구·경북으로서는 건설이 진행된다는 가정 하에 대비를 할 수밖에 없는 입장이다.

두 공항의 향후 기능, 시설규모 등 기본적 사항이 이번 종합계획에 반영된다. 그 결과에 따라 공항의 위상이 판가름 난다. 대구·경북이 마지막까지 긴장을 놓을 수 없는 이유다.

현재 대구공항의 기능은 5차 계획에 ‘대구경북권 내 제주 및 단거리 국제노선 항공 수요 등을 원활히 처리한다’고 명시돼 있다. 이번 6차 계획에서는 ‘단거리 국제노선’이 ‘중거리 국제노선’이나 ‘중장거리 국제노선’으로 바뀌어야 한다는 것이 지역민들의 염원이다.

지역 전문가들은 통합신공항이 현재의 공항보다 2배 가량 시설이 확대되기 때문에 여건은 충족된다고 판단한다. 그러나 방심은 금물이다. 최종 발표 때까지 촉각을 집중시켜야 한다.

또 하나의 관심사는 통합신공항의 수요 산정이다. 국토부는 2050년까지 수요를 산정해 종합계획에 반영한다. 대구·경북은 연간 1천만 명 이상이 이용할 수 있는 여객터미널을 희망한다. 대구공항은 코로나 사태 이전인 지난 2019년 이용객 467만 명을 돌파했다. 가덕도신공항 건설에도 불구하고 1천만 명 수요 달성은 무난할 것으로 전망된다.

공항 위계 조정도 관심을 끄는 대목이다. 통합신공항은 현재와 같이 거점공항(대구·김해·김포·청주·무안·제주)의 위상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부산은 가덕도신공항의 위상을 인천과 같은 중추공항으로 해 줄 것을 희망한다. 가덕도의 위상에 따라 대구·경북 신공항의 미래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결과에 따라 세심한 대응책 마련이 요구된다.

국토부의 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은 특별법 제정과 함께 대구·경북 신공항의 미래를 좌우한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통합신공항의 미래 좌표 확보를 위해 지역 정치권과 힘을 합쳐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기 바란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