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국민의힘, 임혜숙·노형욱·박준영 장관 후보자 ‘부적격’ 결정

문승욱 산자부ㆍ안경덕 노동부 장관 후보자는 6일 채택될 듯

지난 4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장관 후보자들이 선서하고 있다. 왼쪽부터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노형욱 국토교통부·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이 난항을 겪을 전망이다.

국민의힘이 3명의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판정을 내린 탓이다.

특히 국민의힘은 임혜숙 후보자를 낙마 대상 1순위로 꼽고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임 후보자에 대해서는 청문보고서 채택 자체를 거부한다는 방침도 세웠다.

이날 당 핵심 관계자는 “청문 경과보고서 문제는 6일 의원총회에서 간사와 상임위원회 의견을 모아 방향을 정하겠다”며 “세 후보가 모두 부적격이지만 특히 임 후보자가 제일 문제라고 본다. 그다음으로는 박 후보자, 노 후보자 순”이라고 밝혔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야당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임 후보자는 자진해서 사퇴해야 한다. 오늘(5일)까진 여권의 기류를 보겠다”며 “정의당조차 낙마 리스트인 데스노트에 올려놓지 않았느냐. 청와대도 부담스러울 것”이라고 말했다.

임 후보자는 아파트 다운계약 및 위장전입·가족 동반 외유성 출장·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무자격 지원·논문 표절 등 각종 의혹에 휩싸인 상태다.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간사 이만희 의원(영천·청도)은 박 후보자에 대해 “본인 스스로 (밀수 의혹이 불거진) 도자기가 총 1천250여 점이라고 얘기했다”며 “배우자 문제이긴 하나 국민 눈높이에 부적절하다는 판단이다. 부적격”이라고 평했다.

국민의힘은 노 후보자의 세종시 아파트 특별공급 재테크, 이른바 관테크(관사 재테크) 의혹을 두고도 “변명에 급급했다”고 비난했다.

국민의힘 김예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전날 인사청문회에 대해 “문재인 정권 청문회는 이제 다운계약, 위장전입, 외유출장, 논문 표절 등 각종 의혹과 비리의 장이 되어가고 있다”며 “장관으로서의 직무수행 능력과 전문성을 따져보기도 전에 기본 자질부터 짚고 넘어가는 데 한참이 걸리니 민망하고 허망하다”고 총평했다.

그러면서 “이런 후보자를 낸 청와대와 민주당이 더 문제“라며 “임기 1년 남았으니 마음대로 하겠다는 인식을 버리고 국민의 소리에 귀 기울여 악수(惡手)를 두지 않기를 권고한다”고 했다.

전날 인사청문회가 실시된 5개 부처 후보자 가운데 문승욱 산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는 청문회 직후 별다른 큰 흠결이 없다는 판단 아래 여야 합의로 채택됐다.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보고서도 6일 무난히 채택될 것으로 보인다. 야당 간사인 임이자 의원(상주·문경) 측은 “큰 문제가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