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천시, 다양한 인구증가 정책으로 10년 만에 최대 인구 기록

2018년 10만186명로 10만 붕괴 위기…4월 기준 10만2천529명
11만 인구 달성 위한 중장기 및 단기 계획 추진

영천시청 전경.


영천시가 인구 11만 명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고자 행정력을 집중한 결과 10년 만에 최대 인구를 기록하는 성과를 거뒀다.

지난 4월 말 영천시 기준 인구는 10만2천529명으로 2011년 이후 가장 많았다.

영천 인구는 2011년 말 기준 10만4천182명으로 정점을 찍은 후 해마다 지속적으로 감소해 2018년 7월 말에 10만186명까지 줄었다.

10만 명이라는 마지노선이 붕괴될 상황에 놓이자 시는 인구 11만 명이라는 중장기 계획을 세우고 다양한 인구 정책을 펼쳐왔다.

시는 2018년 이후 인구가 급격한 상승 추세로 돌아선 원인에 대해 시민 편익 증대, 영천~대구 간 대중교통 환승 시스템 도입 및 복선 전철사업, e-편한 세상 입주 등의 실질적인 정주여건을 개선한 노력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영천이 ‘살고 싶은 도시’라는 긍정적인 인식이 확산됐다는 것이다.

또 민선 7기 출범 이후 인구 10만 명 붕괴 저지를 위해 공무원은 물론 시민과 기관 및 단체가 모두 나서 영천 주소 갖기 운동을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직접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전입 혜택을 확대하는 등 영천의 특성에 맞는 인구증가 시책을 적극적으로 발굴·추진한 점도 인구 증가의 요인으로 꼽힌다.

지난해에는 경북지역 지자체 중 최초로 인구정책과를 신설하고 영천시 인구정책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실시, 실거주 미전입자가 많은 지역의 학교와 직업군인 및 군무원에 대한 기숙사비 20만 원과 생활지원금 30만 원 지원 등의 실효성 있는 정책을 추진했다.

이밖에도 전입을 유도한 시민에게 지원금을 지급하는 등 전방위적인 정책을 발굴하고 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인구증가를 위한 대구도시철도 1호선 영천경마공원(금호) 연장 등의 중장기 계획과 영천 주소 갖기 운동, 전입시민 지원 등 단기 대책을 병행해 인구 11만 명을 반드시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박웅호 기자 park8779@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웅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