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활성화…대구 공직사회 ‘술렁’

대구도시철도공사 수년전 성희롱 사건 게시되면서 한바탕 홍역
공직사회 간부들 혹시나 커뮤니티에 구설날까 ‘몸사리기’
익명 폭로 악용되면 마녀사냥, 조직문화 와해 등 부작용 우려

지난해 6월 블라인드에 올라온 공무원 성추행 관련 게시글. 블라인드 캡처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Blind)’가 활성화되고 있는 가운데 지역 공무원 내부고발 창구로도 활용되면서 공직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대구시가 최근 공직사회 성폭력을 뿌리 뽑기 위한 강도 높은 대책을 마련한 가운데 ‘블라인드’의 게시글이 언론에 주목받는 일이 잦아지면서 악용사례도 우려되고 있다.

대구도시철도공사는 수년전 발생한 일들이 블라인드에 최근 게시되면서 홍역을 치렀다.

지난해 몰래 카메라 사건과 수년 전 한 고위 간부가 성희롱을 일삼았다는 폭로가 이어졌다.

블라인드에 ‘몰카범을 배려해주는 우리 회사’라는 글이 올라오면서 해당 사건이 지역사회에서 재조명됐다. 그러나 당시 복무규정에 따라 감봉 및 승진 배제 등 사후처리가 모두 끝난 사안이었다.

대구도시철도공사 한 관계자는 “무책임한 폭로가 쏟아지면서 간부 직원 사이에선 조직 문화가 삭막해지는 게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고 우려했다.

미국에서 개발한 앱인 블라인드는 지난해 9월 기준으로 국내 가입자가 320만 명을 넘어서는 등 직장 내부고발 창구로 활성화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들의 불법 토지취득 사건도 블라인드를 통해 세상에 알려졌다.

회사 이메일 인증만 거치면 게시물을 올리거나 댓글을 달 때 회사 이름 외에 개인정보는 나타나지 않는다.

이 같은 현상이 확산되자 지역 공직사회에서는 자칫 블라인드에 글이 게시라도 되면 불이익을 당할 수 있다며 몸사리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지자체마다 운영되고 있는 익명 내부게시판의 경우 감사시스템에 의해 1차 검증되지만 블라인드와 같은 대중매체나 다름없는 곳에 게시될 경우 마녀사냥식의 여론몰이가 이뤄질 수 있어서다.

대구시가 공직사회 내 성폭력 문제를 원천 차단하기 위해 성폭력 가해자의 승진인사와 주요 보직임용 원천 배제 등의 대책을 내놓으면서 몸사리기는 더욱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

일부 기초지자체의 경우 회식할 때 여직원 옆에 앉지 않기 등이 일상화됐다.

무분별한 익명 폭로가 공직사회 조직문화를 와해시킬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대구의 한 기초자치단체 사무관은 “익명 커뮤니티를 통해 고발의 대상이 될까봐 두렵다. 사실관계를 떠나 마녀사냥 당할 가능성이 높다”며 “이제는 직원이 업무상 실수를 해도 지적조차 하지 못할 상황”이라고 하소연했다.

대구시 한 간부는 “계급체계가 나눠진 공직사회에서 이같은 폭로를 우려해 상급자가 하급자에게 일을 지시하지 못하는 상황도 일부 생겨나고 있다”며 “세대차이로 특정 행동에 대한 다른 인식이 소통으로 해결되지 않고 폭로로 이어진다면 조직문화에 막대한 악영향을 끼칠수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