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성주 월항농협, 참외 수출전문단지로 지정

월항농협 참외 수출, 성주 전체 참외 수출의 70% 차지

성주 월항농협이 최근 참외 품목으로 농산물 전문 생산단지(수출전문단지)로 지정됐다. 지난 3월 월항참외의 일본 첫 수출 선적식을 앞두고 월항농협 관계자 등이 한자리에 모여 축하하고 있다.


성주 월항농협이 ‘참외’ 품목에 대한 농산물 전문생산단지(수출전문단지)로 신규 지정됐다.

성주군은 지난해부터 월항농협과 함께 수출전문단지 지정을 준비했으며, 지난 3월 경북도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현장실사 및 농림축산식품부의 종합 검토를 거쳐 수출전문단지에 이름을 올렸다.

월항농협은 참외영농 150여 곳 농가로 구성된 공선회 조직을 통한 안정적인 참외 공급과 다양한 국·내외 판로 개척 등으로 지난해 ‘전국 GAP우수 사례 경진대회’에서 은상을 받았다.

이어 경북도가 수출 선도 기업에 수여하는 ‘수출프런티어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또 월항농협은 일본, 홍콩, 싱가포르, 말레이시아뿐 아니라 러시아, 두바이, 몽골 등 다양한 해외시장 판로를 개척하고 있다.

월항농협이 수출하는 참외는 성주 전체의 참외 수출의 70%에 달한다.

특히 이번 수출전문단지 지정으로 생산단지에 대한 관리기반 시스템을 구축하며, 맞춤형 지원과 농가의 영농역량 제고를 통한 수출 농산물의 안정적 생산을 할 수 있게 됐다.

이병환 성주군수는 “월항농협이 수출전문단지에 합류함에 따라 체계적인 농가 육성과 조직 정예화가 가능해져 농가소득 향상에도 큰 도움이 될 것” 이라고 말했다.

이홍섭 기자 hs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홍섭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