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바이오포항(BP) 포럼 출범…‘K-바이오 랩허브’ 포항 유치 지원

바이오포항(BP) 포럼이 개최한 발기인 대회에 참석한 이강덕 포항시장 등 각계각층의 인사들이 ‘K-바이오 랩허브’ 포항 유치를 위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포항 바이오클러스터의 성공적인 조성을 위한 민간 주도 조직인 ‘바이오포항(BP) 포럼’이 정식 출범했다.

바이오포항(BP) 포럼은 최근 포스코 국제관에서 발기인 대회를 열고 포항의 바이오산업 육성 필요성에 인식을 같이하면서 힘을 모으기로 했다.

또 중소벤처기업부가 진행 중인 ‘K-바이오 랩허브’ 공모사업의 포항 유치를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포럼에는 포스텍, 한동대, 포항테크노파크, 세포막단백질 연구소, 포항산업과학연구원, 포항성모병원, 세명기독병원, 에스포항병원, 포항의료원, 이뮤노바이옴 등 기업·대학·병원·연구소가 참여한다.

포럼은 앞으로 포항이 환동해 바이오산업 클러스터로 도약하도록 정보 공유를 강화하고 참여기관 간 협력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또 전문가뿐 아니라 민간의 참여를 위해 시민을 대상으로 바이오·헬스분야에 대한 특별 강연이나 교육프로그램도 마련할 예정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럼 출범으로 지역 바이오헬스 산업 네트워크가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K-바이오 랩허브 포항 유치에도 큰 힘이 될 것”이라는 감사의 말을 전했다.

포럼 발기인 대회에 이어 포항시와 포항테크노파크 주관으로 ‘K-바이오 랩허브’ 포항 유치 토론회가 이어졌다.

토론회는 포항 K-바이오 랩허브에 대한 추진 현황 보고와 함께 포항이 가진 비교 우위를 활용할 수 있는 방법 등 다양한 유치 방안에 대한 패널토론으로 진행됐다.

패널들은 전문 기술인력 육성과 오픈 이노베이션에 대한 지자체의 적극적인 지원과 함께 의과대학 유치를 통한 공동연구 활성화, 랩허브 초기 정착을 위한 전문가 지원의 필요성 등에 대해 강조했다.

패널로 참석한 보스턴대 김종성 교수는 “포항은 철강도시에서 벗어나 바이오 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충분한 여건을 이미 갖췄다”며 “4세대 방사광가속기와 극저온 전자현미경 등을 통한 구조 기반의 신약 개발에서 세계적 인프라를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