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주시, 문체부 문화도시 지정 사업에 전력투구

10일 ‘문화도시 종합계획 연구용역’ 최종 보고회 개최
최대 200억 원의 문화예술 사업비 확보 기회



영주시가 문화체육관광부의 ‘문화도시 지정 사업’에 대비해 최종 연구용역 보고회를 진행하고 있다.


영주시가 최대 200억 원의 예산을 확보할 수 있는 문화체육관광부의 ‘제4차 문화도시 지정 사업’의 선정을 목표로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문화도시 사업은 지역별 특색 있는 자원을 활용해 도시 브랜드 창출 및 지역 사회·경제 활성화를 이끌고자 마련된 정부의 프로젝트이다.

문화도시로 선정되면 5년간 국비를 포함해 최대 200억 원의 문화예술 사업비를 지원받는다.

시는 문화도시 선정을 위해 지난 1월부터 연구용역을 시작하고 설문조사 등을 통해 시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또 전문가의 자문 등을 거쳐 ‘수행, 실행, 동행으로 만드는 행동 문화도시 영주’라는 비전을 설정하고, 3대 추진전략과 7개 분야의 28개 세부사업을 발굴했다.

시는 오는 17일까지 문체부에 문화조시 조성 계획을 제출할 예정이다.

이후 문체부는 심사를 통해 오는 10월 말 예비문화도시 지정 도시를 결정한다.

문화도시로 선정되면 도시 이미지가 몇 단계 업그레이드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여러 분야에 대한 다양한 사업이 진행되는 만큼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이번 사업 선정을 위해 시는 지역 예술문화 단체는 물론 각계 인사와도 전방위적인 협력에 나서고 있다.

시는 10일 ‘영주시 문화도시 조성 종합계획 수립 연구용역’ 최종 보고회를 개최하고 이번 사업 선정을 위한 토론에 나섰다.

장욱현 시장 주재로 열린 이날 보고회에는 시의원, 지역 문화·예술 단체 대표, 전문가, 행정지원협의체 및 영주문화관광재단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보고회에서 문화도시 공모사업에 대한 설명 및 계획이 발표됐다. 이어 연구용역을 담당한 연구진이 문화도시 조성을 위한 영주시만의 특색 있는 종합계획 등을 제시했다.

장욱현 시장은 “문화도시 선정을 준비하는 것 자체가 의미 있는 과정이다”며 “시민들이 직접 문화정책을 만들어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문화의 가치를 보다 많은 시민이 공유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주은 기자 juwuer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주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