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 대통령, 광주 붕괴사고 신속·철저 조사 지시...여야 일제히 광주행

국민의힘 정운천·이채익·정희용 의원이 10일 광주 학동 철거건물 붕괴 사고 현장을 방문해 소방 관계자의 보고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광주시에서 발생한 건물 붕괴 사고와 관련해 희생자를 애도하며 철저한 조사와 엄정한 책임 소재 규명을 지시했다.

여야 정치권도 한 목소리로 애도를 표하며 이번 사고를 인재로 규정, 진상규명과 관련자 처벌을 요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행정안전부 전해철 장관과 이용섭 광주시장으로부터 이번 사고에 대한 유선 보고를 받은 데 이어 이 같이 지시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고, 피해자와 가족들, 광주 시민들에게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관계 부처 및 지자체를 향해선 “사망자 장례 절차와 부상자 치료 지원을 통해 희생자와 가족의 아픔을 덜어드리는 모든 조치를 취하라”고 주문했다.

경찰과 국토교통부 등에도 “사전 허가 과정이 적법했는지, 건물 해체 공사 주변의 안전조치는 제대로 취해졌는지, 작업 중에 안전관리 규정·절차가 준수됐는지를 확인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사고 수습 및 재발 방지 노력도 당부했다.

그는 “2019년 잠원동 철거 사고 이후 재발 방지 대책이 마련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유사한 사고가 발생한 것은 유감”이라며 “다시는 이러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 방지 대책의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보완 대책을 관련 부처 합동으로 조속히 마련하라”고 강조했다.

여야는 현장으로 달려가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사고 원인을 점검했다.

국민의힘 정희용(고령·성주·칠곡) 중앙재해대책위원장과 정운천 국민통합위원장 , 이채익 국민통합위원은 이날 버스매몰 사고 현장 살펴본 뒤 “이번 사고는 안전관리 책임자도 문제이지만 대한민국의 안전망이 다 무너진 것이다. 이런 사고는 후진국도 일어나기 어렵다”며 문재인 정부를 강하게 질타했다.

정희용 위원장은 “사고가 발생했는데 작업자들은 모두 대피했고 무고한 시민의 희생만 있었다는 것 자체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무너짐 징조가 있었을 때 곧바로 신고가 있었는지 또는 어떤 후속 조치를 했는지에 대해 경찰 등이 철저하게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