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대구·경북,국책사업 유치전에 상생협력한다

10일 양 단체장 도청서 만나 합의
‘국립이건희미술관’과 ‘K-바이오 랩허브 구축 사업’ 유치에 주력

대구시와 경북도가 대규모 국책사업 유치에 따른 협력을 위해 10일 경북도청에서 만났다. (사진 왼쪽부터 이강덕 포항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주낙영 경주시장)
대구시와 경북도가 대규모 국책사업 유치에 협력하기로 했다. 상호 경쟁하지 않고 협력을 통해 타 지역과의 유치전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은 10일 도청에서 만나 대구·경북 상생 발전과 국책사업 유치를 위한 공동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이강덕 포항시장과 주낙영 경주시장도 함께 했다.

이 자리에서 이들은 최근 정부가 추진 중인 ‘(가칭)국립이건희미술관 유치’와 ‘K-바이오 랩허브 구축 사업’에 서로 경쟁하기 보다는 협력을 통해 사업 유치에 힘을 모으기로 하고 공동 협력할 것을 합의했다.

현재 17곳 지자체가 유치전에 뛰어든 이건희 미술관은 대구를 중심으로 경북이 참여하기로 하고, K-바이오랩허브는 경북을 중심으로 대구가 협력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 사업에는 경북, 대전, 인천, 경기 등 12개 시·도가 유치의향서를 제출해 다음달 중 입지가 최종 선정된다.

이날 합의의 핵심은 경북의 문화·예술과 대구가 가진 첨단의료산업 역량을 모아 타 지역과의 경쟁에 공동으로 대응한다는 것이다.

경북도가 준비 중인 ‘K-바이오 랩허브 구축사업’은 3천350억 원 규모의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사업으로 치료제·백신 등 바이오 벤처 창업과 성장 지원을 위한 입주 공간, 핵심 연구장비 구축, 신약개발 전문서비스, 협업 및 성장지원 프로그램 운영 등으로 구성돼 있다.

경북은 국내 유일의 3·4세대 방사광가속기와 포스텍, 세포막단백질연구소, 경주양성자가속기 등 생명과학연구 분야의 강점이 있다. 대구는 첨단의료복합단지, 대학병원 등 첨단의료산업 인프라가 구축돼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K-바이오랩허브 사업과 국립 이건희 미술관 유치전에 대구와 경북이 한마음으로 역량을 집중하는 것은 앞으로 대구와 경북이 상호 경쟁을 지양하고 동반성장해 나가는데 소중한 토대가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백년대계를 위해서는 대구와 경북이 통합하고 세계와 경쟁하는 과감한 도전을 해야 수도권 중심 논리에 대응하고 지역 균형발전도 완성할 수 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대구·경북 행정통합이 시급하고 절박한 과제임을 다시 한 번 절감했고, 이에 대한 지역민들의 열기도 식지 않았음을 새삼 확인했다”고 말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