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경북 주말 간 흐리고 비 소식…예상 강수량 최대 60㎜

돌풍과 천둥·번개 동반



대구지방기상청 전경.
대구·경북은 주말동안 흐린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11일은 비가 내리겠다.

11일은 서해상에서 북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새벽부터 경북서부내륙에서 비가 내리기 시작해 대구와 경북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예상 강수량은 대구와 경북 30~60㎜, 울릉도·독도 5~30㎜다.

11일은 강수의 영향으로 낮 최고기온은 전날보다 1~3℃ 떨어져 25℃ 내외의 분포를 보이지만 12일은 다시 기온이 올라 30℃ 내외가 되겠다.

이번 예보기간 아침 최저기온은 17~22℃, 낮 최고기온은 23~31℃로 평년(아침 최저기온 15~20℃, 낮 최고기온 23~29℃)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6~21℃, 낮 최고기온은 22~28℃를 기록하겠다.

미세먼지는 원활한 대기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좋음’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12일은 서해북부해상에서 느리게 남동진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흐리다가 낮부터 점차 맑아지겠다.

12일 아침 최저기온은 16~22℃, 낮 최고기온은 24~31℃로 전망된다.

박준혁 기자 park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준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