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시민단체, 이슬람 사원 문제 해결 사회적 합의체 구성 촉구

북구청 공사 중단 조치 해제 요구
극단 세력의 주장은 배제 주장

대구 시민단체들이 북구청과 북구의회에 ‘이슬람 사원 문제 해결 사회적 협의체’ 구성을 촉구했다.

대구참여연대 등 4개의 시민단체가 10일 성명서를 내고 “이 문제의 우선적 책임은 첫 단추를 잘못 끼운 북구청에 있다. 북구청과 북구의회가 이를 유념해 전향적으로 검토하기를 촉구한다”며 “북구청의 성급하고 불공정한 공사 중단 선결 조치를 즉각 해체하라”고 밝혔다.

유현제 기자 hjyu@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유현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