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단독) 대구 170개 건설현장 셧다운 코앞…레미콘 750여대 전면 운송거부

민간아파트 140곳 관급공사도 포함돼
26개 레미콘제조사 시멘트생산도 스톱

한국노총 전국연합노련 레미콘운송노조가 10일 오전 대구시청 주차장에서 대구지부 임단협 발대식을 개최하고 있다.


대구지역 레미콘 업계가 모든 건설현장에 대한 전면적인 운송거부에 들어갔다. 대구 170개 건설현장의 셧다운 우려가 커지고 있다.

(5월21일 1면 보도)

한국노총 전국레미콘운송총연합회 대구지부는 10일부터 지역 레미콘제조사 26개 업체 750여 대의 레미콘 운송을 전면 중단했다.

전면적 운송 중단으로 레미콘제조사의 시멘트 생산도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지역 내 민간 아파트 공사현장 140곳을 포함해 관급 및 중소규모 현장까지 170개 공사현장 내 레미콘 운송이 멈추면서 건설현장 셧다운 우려도 커지고 있다.

대구지부는 지난달 20일 대기업 1군 건설사의 아파트 건설현장을 중심으로 부분 운송중단을 진행했다.

레미콘 1회전 운송료 인상을 두고 사측과 협상이 지지부진하자 지난 9일 전면 운송중단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거쳐 90%이상 찬성률을 얻어 전면 운송 거부에 돌입했다는 게 대구지부의 설명이다.

대구지부 관계자는 “지난달 20일 부분 운송중단 후 사측과 꾸준히 협상을 진행했으나 합의점을 찾는 데 실패했다”며 “3만3천 원인 대구 레미콘 1회전 운송료를 4만8천 원선인 전국 평균가으로 맞추도록 무기한 운송중단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