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세명기독병원, 지역 최초 유방암·갑상샘암센터 개소

발행일 2021-09-06 13:07:11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국내 최다 해외환자 유방암 수술 백남선 전문의가 이끌어

포항세명기독병원 전경


포항세명기독병원이 6일 지역 최초로 ‘유방·갑상샘암센터’를 개소했다.

센터는 수도권 대학병원 이상의 고품질 의료서비스와 함께 여성을 위한 다양한 진료시스템을 구축해 차별화에 나선다.

우선 여성 환자만을 위한 별도의 한 공간에서 협진으로 원스톱 진료·검사를 실현한다.

특히 암 의심·진단 환자는 패스트트랙을 적용해 당일 접수 등 우선 진료를 받을 수 있다.

진단 후 1주일 이내 암 수술을 시행해 불안감을 해소하는 ‘신속 수술 시스템’도 도입했다.

또 면밀하고 정확한 진단을 위해 유방 X-레이 검사, 갑상샘 및 유방 초음파, 유방 3D 촬영을 시행할 수 있는 첨단장비를 갖췄다.

암을 치료하는 방사선치료기 선형가속기와 여성 유방종양 제거 및 진단에 활용할 수 있는 맘모톰 등 최적의 장비도 구비했다.

유방암 분야의 세계적인 명의로 꼽히는 백남선 전 이대여성암병원장(유방외과 전문의)이 유방·갑상샘암센터의 진료와 수술 등을 책임진다.

백남선 센터장은 서울대 의대를 졸업한 후 이대여성암전문병원 병원장, 25대 건국대병원장 등을 지냈다.

국내 최다 해외환자 유방암 수술 건수를 보유하고 있는 그는 현재 영국국제인명센터의 ‘유방암 분야 세계 100대 의학자’로 선정되는 등 유방암 분야의 명의로 꼽힌다.

백남선 유방·갑상샘암센터장은 “만족도 높은 치료결과를 바탕으로 포항지역을 넘어 전국의 유방암 특화 의료기관으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