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신공항, 관문·거점 공항 길 ‘활짝’

발행일 2021-09-22 14:58:47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의 '하늘길'이 활짝 열릴 전망이다. 통합신공항은 ‘관문·거점 공항’으로 위상을 높여 개발된다. 장거리 국제노선 취항도 가능해졌다. 국토교통부가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에 이를 최종 반영키로 한 데 따른 것이다. 지역민들의 바람이 대폭 수용됐다. 통합신공항 건설에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 큰 산을 하나 넘었다.

앞으로 통합신공항 특별법 제정과 군위군의 대구 편입이라는 첩첩산중의 절차가 남아있다. 그동안의 추진 과정으로 봐선 쉽지는 않겠지만 지역민들의 열의와 관계 기관의 의지를 모으면 얼마든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대구경북신공항이 국토교통부의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2021~2025년)’에 최종 반영됐다. 경북도는 22일 공항개발 종합계획에 대구경북신공항이 '관문·거점공항'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반영됐다고 밝혔다. 지역 발전이 세계를 연결하는 관문 확보 여부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터에 큰 다행이 아닐 수 없다. 대구경북의 미래 성장과 경제발전을 위한 핵심 인프라를 갖출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 것이다.

대구공항에 적용됐던 단거리 국제노선 제한도 사라졌다. 중·장거리 국제선 취항도 가능해진 것이다.

국토부가 통합신공항을 ‘거점공항’으로 위상을 높이고 권역별 ‘관문공항’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자칫 반쪽 공항 우려가 없지 않았지만 이를 털어냈다.

경북도는 이와 별개로 연간 1천만 명 이상의 여객과 화물 26만t 이상을 처리할 수 있는 충분한 규모의 민항과 중장거리 노선을 위한 3천200m 이상 활주로 건설을 국토교통부에 지속적으로 요구할 방침이라고 한다. 기반 시설 등도 관문·거점 공항의 위상에 맞춰 건설돼야 할 것이다.

경북도는 신공항과 연계 교통망 건설을 위해 대구·군위·의성과 긴밀히 협의하고 국회와 정부 차원의 재정 지원과 국가 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또한 경북도의회의 무책임한 의정으로 꼬인 군위군의 대구 편입 문제도 조속히 해결해야 할 것이다. 경북도는 23일 ‘군위군 대구편입’ 건의서를 행정안전부에 보낼 예정이다.

공항은 관광 활성화 및 기업과 산업 유치를 위해서도 필수불가결하다. 공항 이전과 건립 등 조건은 충족됐다. 이제 접근 교통망 확충과 공항 배후 도시 조성의 과제가 남았다. 신공항이 원활하게 추진되기 위해서는 지자체의 협력과 중앙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 및 지원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시·도는 물론 정치권, 경제계 등 모두가 힘을 보태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