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물로 전락한 군위군 소보면 봉소리 주민쉼터

발행일 2021-09-23 15:34:02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군위군이 소보면 봉소리 입구에 설치한 육각정 주민쉼터가 흉물로 전락한 채 장기간 방치되고 있다.

군이 주민에게 휴식 공간을 제공하고자 이 쉼터를 조성한 후 관리에 손을 놓은 탓에 쉼터가 마을 미관을 해치는 골칫거리가 돼 버렸다.

쉼터 주변을 에워싼 풀밭을 보면 그동안 방치된 시간을 짐작할 수 있다.

배철한 기자 baec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