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아들 퇴직금 논란에 ‘대장동 정국’ 공수 전환

발행일 2021-09-26 19:01:51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민주당 ‘국힘 토건게이트’ 규정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구) 아들이 성남시 대장동 개발 시행사와 관련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서 올해 초 50억 원의 퇴직금을 받았다는 내용이 공개되면서 ‘대장동 정국’이 제2라운드에 접어들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6일 국회에서 ‘대장동 개발의혹’ 및 곽상도 의원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 원 등과 관련한 긴급 최고위원회의 결과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곽 의원은 26일 아들의 퇴직금 논란이 일자 국민의힘을 탈당했다.

그동안 성남시장 시절 당시 대장동 개발 인·허가권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화천대유 소수 투자자들에 대한 막대한 배당금 의혹에 맞춰졌던 쟁점이 곽 의원 아들의 과도한 퇴직금 논란으로 옮아 붙는 모양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은 화천대유 의혹을 ‘국민의힘 토건게이트’, ‘투기선물세트’, ‘대가성 뇌물’이라고 규정, 수사를 촉구하며 공세에 나섰다.

반면 불똥이 튄 국민의힘에선 곽 의원의 탈당으로 논란 확산 차단에 주력하면서 이번 기회에 대장동 특혜 개발 관련 모든 의혹을 특별검사와 국정조사로 밝히자며 여당을 압박했다.

이 경기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50억 원은 원유철 전 의원의 고문료처럼 박근혜 정부와 국힘이 성남시 공공개발 저지해 준 대가성 뇌물의 일부로 의심된다. 저보고 감옥 운운하는 인사들 많던데, 제가 보기엔 곽 의원님 운도 다 끝나 가는 것 같다. ‘부패지옥 청렴천국’”이라고 했다.

이 경기지사 캠프 김병욱 대장동 태스크포스(TF) 단장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힘게이트 임이 명백해졌다. 신속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한준호 원내대변인도 “곽 의원과 화천대유 100% 지분을 가진 대주주 김만배씨의 오래된 인연, 박근혜 정부 시절 민정수석을 지냈던 곽 의원의 직무 관련성에 따른 뇌물로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며 “대장동 개발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국민의힘 전신 한나라당 신영수 전 의원이 LH를 압박해 공영개발을 포기하게 하고 민영개발로 전환했던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대장동 의혹의 몸통은 이 경기지사”라며 역공을 차단하는 데 주력했다.

오히려 곽 의원에 대한 의혹을 지렛대 삼아 특검 요구를 더욱 거세게 밀어붙였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긴급 최고위원회의 후 “‘대장동 게이트’는 서민 분양 대금을 가로챈 단군 이래 최대 개발비리로 (관련된) 여야 누구도, 그 어떤 의혹도 명명백백 밝혀져야 한다”며 “실체적 진실을 밝힐 전문성과 공정성을 담보할 특검만이 게이트의 실체를 밝힐 수 있다”고 했다.

특히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은 국민의힘 대권 주자 중 가장 강경한 메시지를 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 경기지사가 살기 위해 우리 측 인사들 연루를 폭로한 것”이라고 규정하고 “대장동 비리가 점점 점입가경으로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금 더 있으면 박영수 특검과 연루되는 대장동 비리 관련 검찰 게이트도 곧 나올 기세”라고 비꼬았다.

유승민 전 의원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 특검를 촉구했다.

유 전 의원은 이 경기지사를 향해 “이 아수라 같은 판국에 대해 진실을 밝힐 것을 요구한다. 이 경기지사 말대로 거리낄 것이 없다면 특검이건 국정조사건 다 받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