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초선들 곽상도 의원직 사퇴 촉구

발행일 2021-09-27 17:45:41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이 27일 아들의 50억 원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퇴직금 사태로 탈당한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구)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아들의 화천대유 고액 퇴직금 수령 사실이 드러난 곽상도 의원이 지난 26일 국민의힘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연합뉴스
이날 강민국·박대수·박성민·백종헌·엄태영·정동만·최승재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건과 관련해서 특혜를 받은 사람이 있다면 여야를 떠나 모두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면서 “곽 의원은 깨끗하게 의원직을 내려놓고 수사를 받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들은 “곽 의원의 32살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받았다는 50억 원 퇴직금은 그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국민 여러분께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며 “수많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는 오늘 하루도 생계를 위해 몇 만 원 벌기 위해 목숨 걸고 노력하는데 단지 ‘열심히 일해 번 돈’일 뿐이라는 식의 변명은 더 큰 국민적 공분을 살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곽 의원은 오랜 검사생활을 거쳐 청와대 민정수석까지 한 재선 국회의원”이라며 “고위공직자로서 누구보다 더 높은 청렴함과 도덕성을 지켜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 일로 곽 의원은 이미 공직자로서, 국회의원으로서 그 자격을 상실했다”며 “이런 일이 벌어졌는데도 국회의원직에 연연하는 것은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같은 당 동료의원으로서 저희도 한없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지만 제 식구였다고 마냥 감쌀 수는 없다”며 “보수 정당을 새롭게 개혁하겠다는 읍참마속의 의지와 결기를 세워야한다”고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