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 대구편입, 시도민에 희망주는 결론내야

발행일 2021-10-11 14:53:25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경북도의회가 오는 14일 군위군의 대구편입과 관련 본회의에서 도의원들의 찬반 의견을 다시 묻는다. ‘경상북도 관할구역 변경(안)에 대한 의견 청취의 건’을 표결을 통해 처리한다. 하루 전 13일에는 상임위 심사를 거치게 된다. 지난달 2일 ‘찬반 의견 없음’ 결론을 낸지 42일 만이다.

군위편입 안건의 도의회 처리과정을 지켜보는 시도민들의 마음은 조마조마하다. 또 다시 납득할 수 없는 결과가 나오면 어쩌나 걱정한다. 그렇게 되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 일정이 불투명해진다.

군위군의 대구편입은 통합신공항 건설의 대전제다. 지역 전체 국회의원과 도의원 60명 중 53명이 서명까지 한 사안이다. 편입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공항건설 예정지인 군위지역의 협조를 이끌어 낼 수 없다. 공항 건설에 차질이 불가피하다.

그러나 도의회 찬성표결을 이끌어 내면 군위군의 대구편입은 관련 법안 입법 등 후속 절차가 급물살을 타게 된다. 길을 두고 산으로 갈 수는 없다.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해야 한다. 이번 기회를 놓치면 편입이 언제 가능해질지 알 수 없는 상황이 된다.

도의회 찬성이 필수요건은 아니지만 도의회가 찬성의견을 모아주지 않으면 정부차원의 입법 추진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행안부가 도의회 의견을 다시 물어달라고 한 것은 주민 대표기관의 의견이 정리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우려하기 때문이다. 도의회 통과가 안되면 주민투표로 갈 수밖에 없다. 그러나 주민투표는 절차가 복잡하고 시간이 많이 걸린다. 가장 걱정되는 일은 투표 과정에서 불거질 수 있는 지역 간 대립과 분열이다.

통합신공항은 어떤 경우라도 지어야 한다. 이왕 짓는 공항이다. 일정을 늦추지 말고 제대로 건설해야 한다. 그러나 군위편입이 늦어지면 공항건설은 한 발도 나아가기 어렵게 된다.

일부에서는 대구·경북 통합 때까지 기다리자는 주장도 한다. 설득력이 한참 떨어지는 이야기다. 통합은 언제될지 알 수 없다. 군위편입은 금년 내 마무리 돼야 한다. 그렇게 하자고 국회의원과 도의원들이 서명까지 했다. 이렇게 중요한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면 앞으로 어느 시도민이 정치인들의 말을 믿겠는가.

도의회 설득에 지자체와 지역 정치권이 마지막 역량을 쏟아부어야 한다. 특히 지역 국회의원들이 적극 나서야 한다. 지역 현안에 지역 국회의원이 방관하는 자세는 안된다. 14일 본회의에 안건을 재상정키로 한 것은 도의회도 사안의 중요성을 인정한 때문일 것이다. 도의회에서 시도민 모두에게 희망을 주는 결과를 도출하기 바란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