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공·전기전자 덕에…대구·경북 수출 상승세 유지

발행일 2021-10-18 16:58:04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화공품, 전기전자제품 등 전년 보다 큰 폭으로 올라

월별 대구·경북지역 수출입 현황. 대구본부세관 제공.


화공품, 전기전자제품 등의 호조에 힘입어 대구·경북지역 수출이 상승세를 이어갔다.

18일 대구본부세관에 따르면 대구·경북지역 9월 수출은 44억7천만 달러, 수입은 44억7천만 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4.2%, 52.8% 증가한 수치다.

지난 5월부터 시작된 수출 상승세도 이어졌다. 9월 수출은 이전달(8월)보다 1억2천400만 달러(2.9%) 늘었다.

올해 누적 수출(9월 기준)은 305억8천만 달러로 지난해보다 22.5% 증가했으며, 수입(123억5천100만 달러) 역시 40.7% 증가했다.

대구지역에선 전년 대비 화공품(57.7%↑), 기계류와 정밀기기(32.9%↑) 등이 큰 폭으로 오르며 상승세를 이끌었다. 경북은 전기전자제품(35.3%↑)과 화공품(19.5%↑), 철강제품(5.3%↑)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