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지자체, 코로나 일상 회복 추진단 구성 박차

발행일 2021-10-19 16:45:16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경북도, 재택치료 방점 찍은 4개반 편성…외부 자문단도 구성

대구시, 10개 분과 범시민대책위 활용해 추진단 구성 논의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 실시를 하루 앞둔 17일 오후 서울 명동을 찾은 시민들이 거리를 걷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의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출범에 따라 대구와 경북에서도 단계적 일상회복 방안 마련 체계가 빠르게 구축되고 있다.

19일 대구시와 경북도에 따르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15일 전국 지자체에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을 위한 일상회복 추진단을 20일까지 구성하도록 요청했다.

이에따라 대구시와 8개 구·군, 경북도와 23개 시·군은 시·도지사, 시장·군수를 단장으로 하는 추진단 구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구시는 지난해부터 운영 중인 ‘코로나19 극복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시민대책위)’를 일상회복 추진단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운영 중인 범시민대책위는 방역대책, 시민운동, 문화체육, 장애인·어르신 등 10개 분과로 구성돼 있다. 의료인, 시민단체, 언론 등 각계 인사들이 참여해 지금까지 36회에 걸쳐 회의를 했다.

대구시는 시민안전실을 주축으로 일상회복 추진단을 운영하되 범시민대책위 분과들이 정부의 일상회복 추진단 운영지침과 상당수 중복됨에 따라 이를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대구시는 19일 내부논의를 거쳐 대구시 일상회복 추진단 구성계획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보고할 계획이다.

대구시 김철섭 시민안전실장은 “대구시는 지난해부터 전국 최초로 범시민대책위를 운영하고 있는 만큼 새로운 조직을 구성하는 것보다 이를 활용해 일상회복 추진단을 구성하는 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경북도는 지난 18일 강성조 행정부지사 주재로 긴급현안회의를 갖고 도 추진단을 △방역의료 △경제민생 △사회문화 △자치안전의 4개 반으로 편성해 일상 회복을 추진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또 이들 추진단을 지원할 외부 자문위원단도 편성, 운영하기로 했다.

특히 ‘재택치료’에 방점이 찍힌 방역의료분야 일상회복 추진을 위해 시·군과 의료기관간 단계별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경북도내 인구 20만 명 이상 지역인 포항, 경주, 구미, 경산에서는 다음달 지자체와 해당 지역 의료기관 간 협약체계가 구축된다.

재택 확진자를 하루 두 번 모니터링하고 응급환자 발생시 해당 지자체에서 협약을 맺은 병원으로 이송하는 체계다.

오는 12월에는 인구 10만 명 이상 시와 군 지역에 대한 협력체계가 구축되고 나머지 지역은 경북도가 권역별로 생활치료센터를 설치해 확진자 치료에 나선다.

경제민생 분야에서는 소상공인의 일상 회복을 돕기 위해 접종이 완료된 군 단위 지역에서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보다 좀 더 완화하는 쪽으로 방안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경북도 강성조 행정부지사는 “이달 말이면 경북도민의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률도 70%에 이르러 다음달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 일상회복위원회 출범에 맞춰 경북형 모델 만들기를 구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