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구시당, 윤석열 발언 관련 “참담한 정치관” 강하게 비판

발행일 2021-10-21 16:41:20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광주하고 내하고 무슨 상관있어’ 소리치는 전두환의 모습 그 자체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은 21일 국민의힘 대선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과 관련 “참담한 정치관”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부산에서 시작한 윤석열 후보의 전두환 찬양 망언이 지난 20일 대구에서 진행한 국민의힘 대통령후보 경선 TV토론에서도 이어졌다”며 “그야말로 전두환의, 전두환에 의한, 전두환을 위한 토론”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더 심각한 것은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는 윤석열 후보의 참담한 정치관”이라며 “자신의 잘못을 모르는 후안무치한 모습이 골프장에서 ‘광주하고 내하고 무슨 상관있어’ 소리치는 전두환의 모습 그 자체”라고 꼬집었다.

또 “윤석열 캠프에서는 ‘이 분의 언어 습관이 어떤 예를 하나 들어서 설득력을 높이는 그런 논법을 많이 쓴다’는 궁색한 변명을 하고 있다”며 “전두환을 찬양하는 윤석열 후보의 비뚤어진 정치관은 과거 전두환 사위였던 윤상현 윤석열 캠프 총괄특보단장이 있어서인가 하는 의문이 들 정도”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구와 광주는 머지않아 ‘달빛내륙철도’로 이웃사촌이 된다. 혐오의 정치로 대구와 광주를 갈라놓았던 흑역사를 걷어내고 미래로 나아가고자 하는 대구와 광주시민의 노력은 윤석열 후보 본인의 야망에도 꺾이지 않을 것”이라며 “윤 후보의 어깨를 치면서 반사 해주고 싶다. ‘그만해라, 아 진짜’”라고 비꼬았다.

‘그만해라, 아 진짜’는 국민의힘 대선 경선 토론 직후 윤 전 총장이 홍준표 의원과 악수하면서 홍 의원의 어깨를 툭 치며 이렇게 말하는 듯한 모습이 비춰져 논란이 된 바 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