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타늄 생활소비재 융복합산업 활성화 기술 세미나 개최돼

발행일 2021-11-28 14:44:54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기업 및 학계, 연구계 등 50여 명 참석

타이타늄 중간재 및 제조기술 현황 공유

타이타늄 기반 생활소비재 융복합산업 활성화를 위한 기술세미나가 최근 대구가톨릭대에서 열린 가운데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근 안경테, 임플란트, 이·미용기구, 주얼리 등 일상생활에 소비되는 타이타늄 기반 생활소비재 융복합산업 활성화를 위한 기술세미나가 열려 눈길을 끌었다.

대구가톨릭대에서 지난 26일 진행된 세미나는 기능성 타이타늄 소재 기반 생활소비재 산업의 기술동향 교류, 타이타늄 중간재 및 제조기술 현황 공유 등을 통해 관련 산업의 고부가가치화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생활소비재 융복합산업 특화단지 내 입주기업 및 학계, 연구계 등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했다.

세미나에서는 한국재료연구원 염종택 책임연구원의 생활소비재 융복합 기술지원센터 구축과 발전방향이란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또 노윤경 동아특수금속 대표가 타이타늄 스크랩 활용 하이브리드 진공 용해로 구축현황을, 김진근 포스코 공장장이 타이타늄 합금 압연기술 현황과 국내운영 사례를 세미나를 통해 발표했다.

경북도 장상길 과학산업국장은 “경북도는 타이타늄 관련 산업 활성화를 위해 사업발굴 및 지원에 노력하고 기업들의 기술고도화와 경쟁력 강화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북도는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생활소비재 융복합 기반구축 사업에 총 345억 원을 투입해 기술지원 센터를 건립하고 장비를 구축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