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살인을 데이트 폭력이라 칭한 이재명…대통령 자격 없다”

발행일 2021-11-28 15:18:39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조카 변호한 이재명 겨냥

국민의힘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2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은 28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향해 “폭력적 심성은 그리 쉽게 고쳐지는 것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늘 이 자리에 선 것은 국민께 이 시대가 어떻게 변하고 있는지, 이러한 시대변화에 비추어볼 때 이 후보가 과연 후보로 나서도 되는지를 이야기하기 위해서”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가 과거 자신의 조카가 저지른 ‘강동구 모녀 살인 사건’을 ‘데이트 폭력으로 인한 중범죄’이라고 표현했던 것을 비판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고치기 힘든 것이 있다. 오랫동안 길러진 심성”이라며 “이 후보에게도 그런 것이 있는데 유감스럽게도 그것은 전제적이고도 폭력적인 심성”이라고 말했다.

이어 “개방된 자세로 남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선과 악, 옳고 그름을 규정한다”며 “이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때는 언어폭력 등 폭력이 행사된다. 그러다 비판과 비난이 일면 너무 쉽게 사과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치를 하는 변호사가 심신미약을 일종의 변호기술로 썼다. 게다가 살인을 ‘데이트 폭력’이라고 했다”며 “정치지도자로서 자격이 없다”고 일갈했다.

그는 이 후보가 데이트 폭력 표현에 대해 사과한 것을 두고도 “편의상 그렇게 했을 뿐 마음속으로는 여전히 데이트 폭력이라 생각하고 이에 대한 시비에 대해 분노하고 있을 것”이라며 “전제적 사고와 판단 기준, 폭력적 심성은 그리 쉽게 고쳐지지 않는다”고 했다.

또 “심신미약 전공의 변호 기술자로 돌아가든, 폭력성 짙은 영화의 제작자나 감독이 되건 그는 그가 속해야 할 영역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그가 있을 자리는 대통령 후보 자리가 아니다. 우리 국민은 결코 이러한 후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직격했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