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동구 주민 10명 중 7명, ‘동구에 계속 살고 싶다’

발행일 2021-11-28 17:15:49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74.1% 동구 계속 거주 희망, 구정 업무 긍정 응답도 65.8%



지난 5~17일 동구청에서 실시한 ‘2021 행정수요조사’ 결과, 동구 주민 10명 중 7명가량이 동구에서 계속 살고 싶어한다고 응답했다.
대구 동구 주민 10명 중 7명은 동구에 계속 살고 싶어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동구청은 여론 조사기관인 에이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5~17일 만 18세 이상 동구 주민 822명을 대상으로 ‘2021 행정수요조사’를 진행했다.

행정수요조사에서 응답자 중 74.1%가 동구에 계속해서 살고 싶다고 응답했다. 구정 업무수행 평가에서는 ‘긍정’ 응답이 65.8%를 기록했다.

K-2 군 공항 이전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동구지역에서 활발히 이뤄지는 재개발·재건축, 혁신도시 정주여건 개선 등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동구민들은 지난 3년간 동구에서 가장 잘 된 사업으로는 64.1%가 ‘K-2 군 공항 이전 확정’을 꼽았다. 뒤이어 교통환경 개선(32.8%), 안심뉴타운 조성과 도시재생사업(24%)이 뒤를 이었다.

가장 자랑하고 싶은 관광지로는 77.6%가 팔공산을 택했다. 뒤이어 동화사·갓바위·파계사(49.9%), 동촌유원지·망우당 공원(27.5%) 순이었다.

교육 관련 항목에서는 ‘교육시설 재정비를 통한 기존 학교의 명문화’가 40.3%로 가장 높게 요구됐다. 가장 부족한 시설로는 33.2%의 주민이 ‘문화예술시설’이라고 답했다.

향후 중점적으로 투자해야 할 분야에는 ‘도시개발 분야’가 23.7%로 가장 높았고, ‘산업·경제 분야’ 21%, ‘생활환경 분야’가 15.3%로 뒤를 이었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