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양식 준비하는 성주의 한 농가

발행일 2021-11-29 17:14:42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본격적인 겨울철을 앞두고 가을걷이를 마친 성주읍 외곽지의 한 농가가 겨우내 먹을 푸른 무청 시래기를 집 처마에 주렁주렁 달아 깨끗하게 말리고 있다.

무청 시래기는 오랫동안 푹 삶아 찬물에 담갔다가 다양하게 반찬을 만들어 먹는데, 구수한 맛과 부드러운 촉감 등의 고유의 깊은 맛을 낸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