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요하다VS접종 강제…방역패스 확대 놓고 대구시민 의견 분분

발행일 2021-12-05 15:50:13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방역패스 16종으로 확대서 의견 분분

미접종자, ‘일상생활 불가…접종 억지로 받아’

접종자, ‘코로나19 잡기 위한 응당한 조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권덕철 1차장이 지난 3일 정부서울청사 별관 브리핑룸에서 특별방역강화대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한국정책방송원 KTV국민방송 제공


6일부터 시행되는 방역패스 확대를 두고 시민들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일상회복을 위해선 꼭 필요하다는 의견부터, 백신접종을 사실상 강제하는 행위는 개인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의견 등 다양한 찬반 의견이 나오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6일 0시부터 방역패스 대상 시설을 기존 5종에서 16종으로 대폭 확대해 식당·카페·도서관·학원 등 대부분 다중이용시설이 포함됐다. 내년 2월1일부터는 방역패스 예외 연령 범위도 18세에서 11세 이하로 조정된다.

시민들은 방역패스 확대에 대해서는 뚜렷한 견해차를 보였다.

특히 18세 이상 미접종자들을 중심으로 반대의 목소리가 거세다.

자영업자 전지웅(40)씨는 “나와 아내는 1차 접종 후 심근통 이상반응 때문에 2차 접종을 하지 못했다. 그런데도 정부가 접종을 반강제하면서 일상생활에 불이익을 주는 것은 부당하다”면서 “이젠 외식도 제대로 못 하는 세상이 됐다”고 하소연했다.

물류창고 아르바이트생 김모(24)씨는 “백신 접종으로 인한 사고가 잇따르는 상황에서 정부가 이를 강제하는 것이 과연 온당한가 하는 생각이 든다. 방역을 이유로 인간의 자유를 억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반면 접종완료자들 사이에선 방역패스 확대는 응당한 조치이며, 확진자 증가세를 숙지게 하기 위한 대책이라는 의견도 있다.

직장인 차민지(26·여)씨는 “위드 코로나가 사실상 멈추면서 연말 모임 3개가 취소됐지만, 반드시 시행돼야 하는 방역조치라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며 “사적 모임 인원 제한도 8명 정도면 연말연시 소규모 모임을 갖기에 괜찮다”고 전했다.

주부 이경희(63·여)씨도 “우리 나이대는 대부분 접종을 마쳤고, 곧 추가 접종(부스터샷)도 하기에 방역패스 확대가 일상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며 “방역패스 확대는 전 국민 확진자 감소에 효과적이며, 꼭 필요한 조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