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보유세 동결은 조삼모사 일갈”

발행일 2021-12-21 16:07:44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윤, 문 정부·이재명 싸잡아 비판 열올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비상대책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으며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부동산 감세 정책과 문재인 정부의 코로나19 관련 방역 대책을 싸잡아 비난했다.

윤 후보는 21일 페이스북에서 전날 정부와 민주당이 내년도 보유세 동결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 “매표동결”·“조삼모사” 등의 표현을 쓰며 거세게 비판했다.

그는 “교활하기 짝이 없다. 조삼모사도 아니고 국민을 원숭이로 보는 게 틀림없다”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묻는다. 이게 나라입니까”라고 성토했다.

윤 후보의 발언은 내년도 재산세와 종합부동산세 등 보유세를 사실상 동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민주당과 정부 입장을 겨냥한 것이다. 전날에는 한국전력이 내년 1~3월분 전기요금을 동결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정부가 ‘물가안정’ 기조에 따라 전기요금 인상에 반대한 데 따른 것이다.

윤 후보는 “1년에 한해서 각종 세금과 공공요금을 내년까지 동결해준다는 어떤 합리적 이유가 있는데 궁금하다”며 “혹시 (대선일인) 내년 3월9일만 넘기고 보자는 심산 아니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일단 동결한다고 했다가 선거 끝나고 다시 걷겠다는 것 아니냐”며 “이러니 ‘매표 동결’이라는 말이 나온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윤 후보는 “그렇게 세금을 올리고 못 살게 굴더니 선거가 있는 내년에만 안 내도 되게 해준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는 걸 국민은 다 안다”고 언급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와 이재명 후보의 ‘문재명’ 세력을 교체하지 않는 한 집행유예된 세금은 국민 머리 위로 다시 떨어질 것”이라며 “한시적 동결 뒤에 급격한 폭등이 기다리고 있다. 그걸 국민이 모를 리 없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비상대책회의에도 참석해 “코로나19가 국난 수준”이라면서 “국가 최고 의사 결정권자인 대통령의 오판이 부른 참사다”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문 대통령이 방역 강화를 주장하는 의료계 주장을 외면하고 백신 수급이나 병상 확보 상황도 잘못 판단한 채 위드 코로나를 밀어붙였다”며 “이는 명백한 인재”라고 주장했다.

또 “백신 수급, 병상 확보 등 일관되게 상황 판단을 잘못했고 대비하지 않은 채 위드 코로나를 밀어붙이며 성급한 신호로 참사를 불러왔다”며 “그런데도 책임지는 사람은 단 한 명도 없다. 무능한 데다 이렇게까지 무책임할 수 있나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더 심각한 것은 증가하는 확진자, 중환자와 경증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의료시스템이 거의 무너져서 국민의 희생이 크다는 점”이라며 “지금 의료진은 거의 탈진상태, 번아웃 상태에 있다. 중증 전담 병상은 턱없이 부족해 응급실에서 100여 시간 병상을 기다리다 집으로 돌아간 환자 등 이 정부의 무능이 국민을 다시 공포로 몰아넣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공병원을 코로나19 전담 병상으로 전환하고, 경증환자도 치료받을 수 있도록 의료체계를 재정비해서 단 한 명의 생명도 놓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확진 임산부가 병원을 구하지 못해 119구급차 안에서 출산했다는 소식을 듣고 전날 경기 양주 광적소방대를 방문했다면서 “소방대원의 희생정신과 열정이 없었더라면 산모와 귀중한 어린 생명이 희생당할 뻔했던 일이다. 정부가 손 놓고 있다가 이런 일이 재발했다”며 “전문가 의견을 경청해 무능한 의료대응 체계를 바로잡을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