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윤석열 양자 토론? 안철수 막으려는 꼼수”

발행일 2022-01-13 17:10:06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국민의당 3자 TV토론 제안

13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이태규 총괄선대본부장(왼쪽)과 신용현 공동선대위원장이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 측이 13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를 향해 3자 TV 토론을 제안했다.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설 연휴 전 이·윤 후보 간 양자 TV토론을 실시하기로 협의했다.

국민의당 이태규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 후보의 상승세로 대선 국면에 새로운 활력이 돋기 시작한 이때에 기습적으로 기득권 양당 후보만의 TV 토론을 추진하는 건 속이 너무 뻔하다”고 주장했다.

이 본부장은 “한마디로 두 당이 힘을 합쳐 안철수 후보의 상승기류를 막자는 것 아니냐”면서 두 당을 향해 “안철수 후보가 치고 올라오니까 적대적 공생관계로 돌아가서 기득권을 지키겠다는 것이냐”고 말했다.

또 “두 당이 보여주는 행태는 국민에 의한 변화와 개혁의 바람이 불면, 힘을 합쳐 기득권 붕괴를 막는 적대적 공생관계, 낡고 후진적인 진영정치의 전형”이라며 “두 당만의 담합 토론은 국민의 알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본부장은 이어 “두 당으로부터 제안을 받은 해당 방송사도 잘못된 TV 토론은 거부해주시기 바란다”면서 “국민에 의해 형성된 3자 구도를 인위적으로 양자 구도로 만들려는 음모는 단호히 거부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설 연휴 전 양자 TV토론을 실시하는 한편 토론회 주관을 지상파 방송사에 요청키로 했고, 국정 전반에 대한 모든 현안을 토론하는 데 합의했다.

민주당 선대위 방송토론콘텐츠단장인 박주민 의원과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 등은 이날 국회에서 3대3 실무 협상단 협상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토론) 방식은 지상파 방송사에 지상파 합동 초청 토론을 주관해줄 것을 요청해 진행한다”면서 “국정 전반에 대한 모든 현안을 토론한다”고 했다.

이날 합의는 토론회 한 건에 대해 이뤄졌다. 이들은 “(오늘 합의사항) 이외에도 추가 토론의 진행을 위해 협상을 계속한다”고 합의사항을 전했다.

성일종 의원은 “설 연휴를 중심으로 해서 가장 국민들에게 필요한, 적정한 시간이 언제인지 다시 협의를 하겠다”면서 “연휴 기간에는 이동이 많기 때문에 연휴 시작 첫날이 될지 그 전이 될지는 방송사와 협의 후 (다시) 협의하겠다”고 했다.

합의 가능성은 이날 협상 이전부터 엿보였다. 성 의원과 박 의원은 전날인 12일 “양당이 토론회에 적극 임하기로 했다”며 3대3 실무 협상단을 만들어 주관 언론사, 토론 주제 등 실무협상을 진행하기로 했다.

양측 협상단이 이날 논의한 것은 법정토론 이외의 추가 토론이다. 현행법상 주요 정당 후보들이 참여하는 대선 법정토론은 다음달 21일과 25일, 3월2일 총 세 차례 진행된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