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백신접종률 33.4%…이상반응 신고 4건

3일 오후 4시 기준 경북지역 코로나19 예방 접종률이 33.5%로 집계됐다.또 접종에 따른 이상반응 신고는 4건이 접수됐다.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도내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서 3천633명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해 누계 접종자는 7천575명으로 늘었다.이는 접종 대상자(2만2천645명)의 33.4%에 해당한다.요양병원 접종률은 38.9%, 요양시설 접종률은 21.9%다.1차 대응요원은 지금까지 54명이 접종했다.이상반응은 접종 첫날(2월26일) 포항에서 일시적 혈압상승과 어지러움을 호소하는 이상반응 신고가 1건 접수된 이후 3일 구미와 상주, 성주에서 각각 1건씩 총 4건이 신고됐다.이들은 지난 2일 접종한 50대 여성들로 고열과 두통, 어지러움, 근육통 등을 호소해 상급병원에서 대증요법 처방을 받은 후 귀가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대구·경북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 ‘나흘 연속’ 두 자릿수

대구·경북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흘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15일 0시 기준 대구는 19명, 경북은 15명 추가됐다.이날 대구시에 따르면 지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19명 증가한 7천384명이다.추가 확진자 가운데 4명은 집단감염이 발생했던 달성군 영신교회 관련이다. 이들은 교인(방문자) 접촉자 검진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12명의 확진자는 n차 감염이다.또 다른 확진자 2명은 발열, 근육통 등의 코로나 의심 증상으로 시행한 진단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나머지 1명은 해외입국자로 자가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경북에서도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경북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포항 5명, 경주 5명, 안동 2명, 경산 2명, 영천 1명이 늘어 총 1천865명이다.포항에서는 기존 포항·경주 확진자들과 접촉한 5명이 지난 14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주에서는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5명이 추가로 감염됐다. 안동 2명은 복지시설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다.경산과 영천 확진자는 코로나19 증상으로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한 결과 확진됐다.방역 당국은 이들의 감염 경로를 조사하고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대구·경북지 코로나19 소규모 감염 이어져…대구 4명, 경북 5명

대구·경북지역에서 코로나19 소규모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대구 4명, 경북 5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2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대구지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4명 증가한 7천247명이다. 이들 모두 지역 감염이다.이들 중 2명(남구, 달서구)은 경주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시행한 검진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또 다른 확진자는 달서구 거주자로 발열, 기침, 근육통 등의 증상으로 시행한 진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나머지 1명은 수성구 거주자로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시행한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경북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5명 증가한 1천678명으로 늘어났다.경주에서 경산 국악수업 관련 n차 감염이 2명 발생했다. 이로써 지난달 27일부터 이어온 경산 국악수업 관련 확진자는 총 18명으로 증가했다.김천에서는 지난 19일부터 이어지고 있는 PC방 관련 n차 감염으로 1명 추가됐다. 이 확진자는 지난달 20일 확진자와의 접촉으로 자가 격리 중 이상 증상이 나타나 실시한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문경에서는 가족김장모임 관련 추가 감염이 이어졌다. 이 환자는 지난달 17일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 격리에 들어갔으며,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구미에서는 지난달 29일 유럽에서 입국한 해외유입 확진자 1명 발생했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두통과 목디스크 유발하는 거북목증후군

직장인이나 특히 장시간 앉아서 컴퓨터로 업무를 하는 사무직에 종사하는 이들 중 대부분이 뒷목 혹은 목에서 어깨로 이어지는 근육 부위에 통증을 호소한다. 이 경우는 대부분 거북목증후군으로 볼 수 있다. ◆C자형의 정상 목, 일자형의 거북목 거북목증후군의 증상은 견딜 수 없을 정도로 통증이 생기지는 않다 보니 대부분 환자가 참고 지내곤 한다. 하지만 몇 개월이 지나도 통증이 점점 심해져 병원을 찾게 되면 ‘거북목’ 또는 ‘일자목’ 증후군이라는 진단을 받게 된다. 실제로 거북목이나 일자목이라는 의학적 진단명이 있는 것은 아니다. 일반 사람들이 알아듣기 쉽게 설명하다 보니 그런 단어를 자주 사용하게 되는 것이다. 경추의 경우 7개 뼈로 이루어져 있는데 앞쪽으로 C자형을 유지하는 것이 생리적으로 올바른 정렬 상태이며 이를 경추 전만이라고 한다. 경추 전만이 소실될 경우 머리 하중이 자연스럽게 전달되지 않아 경추 마디마디에 가해지는 하중이 증가될 수 있다. X-ray 촬영 시 이러한 정상적인 경추 전만이 소실돼 경추 1번부터 7번까지 일자형으로 보이는 경우 일자목이라고 알기 쉽게 설명을 하기도 한다. ◆방치하면 목 디스크 발병 위험 커져 현대 직장인의 경우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많이 사용하면서 습관적으로 구부정한 자세를 오랫동안 유지하게 된다. 특히 컴퓨터의 높이가 눈높이보다 낮을 경우 혹은 의자의 높이가 높을 경우에는 장시간 내려다보는 자세를 취할 수밖에 없다. 그러다 보면 자연스레 목과 등, 허리가 구부정하게 된다. 고개가 1㎝ 앞으로 빠질 때마다 목뼈에는 2~3㎏ 가량의 하중이 더 가해지며 고개를 숙여 60도까지 굽히면 최대 27㎏ 정도의 부하가 더해진다. 이러한 긴장 상태가 장기화되면 뒷목이 뻐근하고 무거우며 뒷목에서 어깨 부위 혹은 견갑골 사이 부위에 통증이 지속되어 쉽게 피로해진다. 심지어 귀 뒷부분에서 머리까지 이어지는 두통이 생길 수 있으며 장기화될 경우 올바른 자세를 취하고 있을 때도 통증이 지속된다. ‘아래를 내려다보는 구부정한 자세’가 가장 중요한 원인이며 ‘뒷목이 뻐근한 것’이 가장 흔한 증상이다. 이렇게 장기간 과도한 부하가 경추에 가해질 경우 목 디스크 발병의 중요한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일자목의 경우 측면 경추 X-ray를 촬영하면 쉽게 경추 정렬 상태를 파악할 수 있다. 거북목 또한 복잡한 진단 기준이 있는 것이 아니지만 의학적으로는 귓구멍이 견관절 중심보다 앞으로 유지된 경우에 진단할 수 있다. 거북목의 경우 나도 모르게 자세가 그렇게 취해지다가도 언제든지 정상으로 돌아올 수 있는 가역적인 자세이기 때문에 통상적으로는 일할 때 과도하게 목을 앞으로 빼고 장시간 있을 때 관련 증상이 나타날 경우 진단된다. 도움말=인제대 부산백병원 정형외과 박대현 교수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