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다케시마 날 폐기하라”…경북도의회 규탄 성명

경북도의회가 일본 시마네현의 ‘다케시마(죽도·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폐기를 촉구하고 일본의 독도에 대한 영토 도발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경북도의회는 22일 성명에서 “코로나19가 엄중한 상황에서도 일본의 ‘죽도의 날’ 행사 강행은 우리 땅 독도를 러·일 전쟁 중 강제로 편입한 일본제국주의와 다름없으며 제국주의 전쟁으로 빼앗은 땅에 대한 영유권 주장은 인류의 보편적 가치에 위배된다”며 ‘죽도의 날’ 조례를 즉각 폐기할 것을 요구했다.또 “지난 1월 일본 외무상의 일본 정기국회 개원 외교연설에서 ‘일본 고유의 영토인 다케시마’라고 한 망언을 강력 규탄한다”며 “역사왜곡으로 미래세대에게 그릇된 인식을 심는 역사교과서, 동아시아 평화를 위협하는 방위백서, 팽창주의 정책을 담은 외교청서를 즉각 폐기하라”고 촉구했다.독도수호특별위원회 위원들은 한 목소리로 일본의 영토야욕을 강력히 규탄했다.이들은 “죽도의 날 행사 강행은 일본 극우세력이 국내의 어려운 정치상황을 유리하게 만들기 위해 일본인의 눈과 귀를 돌리려는 정치적 술책에 불과하다”며 “일본이 1905년의 독도 무단편입을 그리워한다면 1945년 패망의 전철을 밟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박판수 독도수호특위 위원장은 “대나무 한 그루 없는 독도를 생뚱맞게 죽도라고 부르는 것부터 비상식적이므로 하루 빨리 상식의 세계로 돌아오길 바란다”며 “시마네현은 ‘죽도의 날’ 조례를 즉각 폐지해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고우현 의장은 “독도에 방파제와 입도지원센터를 하루 빨리 만들어 일본이 더 이상 헛된 도발을 꿈도 꿀 수 없게 해야 한다”며 “일본은 제국주의 침략사의 어두운 과거를 떨쳐내고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가치와 기준에 맞는 행동으로 21세기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에 동참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경북도의회,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 대응가치 없다.”

경북도의회가 일본 정부가 지난 14일 ‘독도 영유권’을 주장한 2020년도 방위백서에서 2005년 이후 16년 연속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기술한 것에 대해 강력 항의하며 즉각적인 폐기를 촉구했다.경북도의회는 15일 성명을 통해 “일본은 올해 방위백서에서 일본 고유 영토인 북방영토와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영토 문제가 여전히 미해결 상태로 존재한다는 주장을 반복했다”고 지적했다.이어 “주요 부대 소재지, 일본 주변 해공역 경계 감시, 주변국 방공식별권 등을 설명하는 여러 지도에도 독도를 없애고 다케시마를 넣었다”고 꼬집었다.도의회는 “미국을 제외한 다른 나라와 양자 간 방위협력을 다루는 코너에서 호주와 인도, 아세안 다음으로 한국을 4번째에 배치했다”고 설명했다.이어 “호주 다음으로 한국을 배치하던 기존의 기술 방식을 바꾸어 한국을 네 번째로 배치한 것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가 두 번째”라며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양국 간 갈등상황을 개선할 의지가 없음을 공식적으로 일본정부가 인정한 것”이라고 부연했다.도의회는 특히 “통상 7월말~8월초에 발표해왔던 방위백서를 7월 중순에 기습적으로 발표한 것은 주변국의 눈치를 살피는 일본정부의 얄팍한 술수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그러면서 “독도는 유구한 역사와 문화 그리고 민족정기를 간직한 소중한 유산이자, 부정할 수 없는 확고부동한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이며, 우리 국민이 경제활동을 하고 있는 삶의 터전이고 민족자존의 상징이다”고 주장했다.경북도의회 고우현 의장은 “일본은 방위백서를 비롯한 역사를 부정하는 모든 왜곡·날조된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가해자로서의 역사적 책임과 미래 지향적 신뢰구축을 위해 뼈를 깎는 반성과 행동에 나서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