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코선 호재 봉무동 등 대구 동구 아파트값 상승률 최고

대구 동구의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이 엑스코선 교통 호재 반영으로 지역에서 가장 높게 형성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이 25일 공개한 ‘2월4주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에 따르면 대구 동구의 매매가 상승률은 한주전과 비교해 0.54% 올랐다.이같은 상승률은 대구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아파트 매매시장 상승을 주도하는 수성구와 같다.대구 평균 상승률은 0.44%다.동구는 엑스코선 건립이 확정되면서 종점역이 있는 이시아폴리스 등 봉무동과 상대적 저평가 인식이 있는 신기·신암동 위주로 상승이 이뤄졌다.수성구는 정비사업 기대감이 있는 시지지구와 학군 수요가 있는 수성동 위주 상승세가 눈에 띄었다.동구와 수성구에 이어서는 조정대상지역에서 일부 제외된 달성군이 0.48% 상승률을 보였다. 교통여건이 양호한 현풍과 유가읍 주요 단지 위주로 오름세가 나타났다.아파트 전세시장에서도 대구 동구는 0.53% 상승으로 지역 평균인 0.33%를 웃돌며 가장 높았다.전세가 역시 교통호재가 있는 봉무동 위주로 매매가 동반 상승 흐름을 보이고 있다. 동구에 이어서는 중구와 달성군이 0.36% 상승을 형성했다.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신개념의 문화공간 섬유·패션의 중심 ‘대구섬유박물관’

박물관은 수장자료의 종류에 따라 종합박물관과 전문박물관 등으로 나뉜다. 종합박물관은 말 그대로 무엇이든지 수집해 전시한 ‘향토박물관’ 성격이고, 미술·역사·과학 등 특정분야의 자료를 전문적으로 수장하는 곳이 전문박물관이다. 우리 지역의 종합박물관과 전문박물관은 어떤 곳인지 시리즈로 알아본다.▷박물관시리즈1…신개념의 문화공간 섬유·패션의 중심 ‘대구섬유박물관’대구 동구 팔공로(봉무동)에는 섬유직조방식으로 외관을 연출한 지상 9층 규모의 건물이 눈에 들어온다. 2015년 대구시가 이시아폴리스에 1천130억 원을 들여 만든 섬유 산업 복합시설인 ‘대구텍스타일콤플렉스(이하 DTC)’다. 실과 바늘, 누에고치 컨셉 등으로 제작된 조형물이 곳곳에 설치돼 있어 인상 깊은 이곳에 우리나라에서는 유일한 종합섬유박물관이 들어와 있다.DTC 건물 1~4층으로 구성된 대구섬유박물관(이하 박물관)은 우리나라 섬유패션산업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보여주는 국내 첫 공공 섬유박물관이다. 섬유·패션의 지나온 역사를 조망하고 미래 신소재 섬유 등 섬유 산업 전반을 살펴볼 수 있는 유물과 작품들이 전시돼있다. 관람객들을 위한 별도의 체험관을 갖춘 박물관의 전시공간은 20세기 패션의 흐름과 섬유미술가 및 유명 패션디자이너의 작품을 전시해 둔 패션관, 우리나라 섬유산업의 역사와 섬유기업의 변천사를 담은 산업관, 신섬유의 현재와 미래비전을 제시하는 미래관으로 구성돼있다. 박물관 1층은 휴게공간과 뮤지엄숍으로 꾸려지고, 2층은 20세기 국내 양장 도입 이후 복식 변천사를 10년 단위로 나눠 전시해 놓은 패션관이 자리한다. 1900년 이후 서양식 의복 도입에서 현재까지의 복식문화를 한 눈에 알 수 있는 공간이다. 또 이곳에는 아이들을 위한 특별한 섬유·패션 체험 공간인 ‘어린이 체험실’과 ‘묶는다’는 주제로 흰색 실 여러 가닥을 늘어뜨린 배경에 박동준, 천상두, 김선자, 루비나, 이영희, 장광효 등 유명 디자이너의 작품으로 꾸며진 기획 전시실도 마련돼 있다. 3층 산업관은 전통 섬유에서부터 근대 면직물 생산과정, 한국전쟁 이후 합성섬유 생산을 거쳐 현대에 이르는 섬유산업의 흐름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놓았다.근·현대 섬유산업의 발전사를 소개하는 역사실과 섬유 도구·기계의 발전 과정과 제조 공정을 볼 수 있는 기계실, 우리나라 섬유산업 발전을 이끌어 온 섬유기업 소개 공간도 마련됐다. 특히 역사실은 삼베·모시·무명·견 등 천연섬유에서 1953년 우리나라에 ‘나이롱’으로 소개된 나일론, 아크릴·레이온 같은 합성섬유까지 발전사를 정리해서 보여준다. ‘나이롱 양말’, ‘나이롱 처녀’, ‘나이롱 여자대학’ 등 나일론과 관련된 재미난 이야기와 첫 월급의 상징 ‘빨간 내복’에 얽힌 사연도 볼 수 있어 중장년층에게 특히 인기 있는 공간이다. 박물관 임교순 학예사는 “1960년대는 염색기술이 지금처럼 뛰어나지 못해 가장 손쉽게 염색할 수 있는 빨간색 염료가 염색재료로 많이 쓰여 당시에는 빨간색 의상이 특히 많았다”며 “60~70년대 전국 제일의 원단 시장이었던 서문시장의 포목점을 재현해놓은 코너와 일본 동경농공대학이 기증한 미쯔비시사 링 정방기 등도 전시돼 있다”고 설명했다. 4층 미래관은 탄소섬유·나노섬유 등 첨단 섬유들이 미래에는 어떤 제품으로 탄생하는지 미리 체험해 볼 수 있는 공간이다. 바이오 소재, 페트병 재활용한 리사이클 섬유, 옥수수 섬유 등 이미 우리에게 친숙한 첨단 섬유를 적용한 제품과 탄소 자동차의 우수성을 간접 체험할 수 있는 시뮬레이션 시설 등도 관람할 수 있다. 섬유박물관은 그동안 일반 시민들에게는 다소 생소했다. 국보나 보물급의 고대 유물을 소장하고 있는 전문박물관과는 달리 섬유관련 기록들을 모아둔 곳으로 인식돼 그동안 성인 보다는 학생들이 단체로 찾는 체험학습장 쯤으로 여겨진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 주말이나 휴일에는 가족 단위 관람객들이 주를 이룬다는 게 박물관의 설명이다. 코로나19사태 이전까지만 해도 하루 평균 200~300명가량 찾았던 박물관은 유아·어린이·청소년·성인 등 대상에 따른 다채로운 체험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5세부터 9세까지 어린이를 대상으로 ‘벌거벗은 임금님’을 모티브로 스토리를 따라가며 섬유 체험을 할 수 있는 ‘어린이 체험실’은 사전 예약제로 운영된다. 각 나라별 전통의상도 입어보고 옷이 만들어지는 과정도 체험할 수 있어 특히 인기다. 임 학예사는 “오는 9월부터 11월까지 특별전시 프로그램으로 면직물의 보급과 면방직 산업의 발전이 인간의 삶에 미친 영향을 조명한 ‘COTTON: 꽃에서 피어난 직물’ 행사를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대구시 동구 봉무동 이시아폴리스에 위치한 대구섬유박물관은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고 월요일은 휴관한다. 관람 문의: 053-980-1004. 서충환 기자 seo@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