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올해 지역사랑상품권 1조 원 규모로 발행

경북도가 올해 지역사랑상품권을 1조 원 규모로 발행한다. 당초보다 크게 늘어난 규모다.1일 경북도에 따르면 당초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규모는 6천430억 원이지만 코로나19 영향으로 침체된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국비 222억 원을 추가 확보해 3천700억 원의 지역사랑상품권을 추가로 발행해 총 1조 원을 발행한다. 지난해 발행규모인 7천480억 원보다 25%가량 증가한 것이다.지역사랑상품권 사용은 지역 내 소비를 촉진시켜 지역자금 역외 유출을 막는 효과가 있다. 지난해 기준 최종 환전율은 99.8%에 달해 상품권 판매가 대부분 소상공인들의 매출액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도는 파악했다.지역사랑상품권 구입은 실명 확인절차를 거쳐 누구나 시·군 판매대행점(은행, 새마을금고 등)에서 가능하다. 사용은 가맹점 스티커가 붙은 마트·슈퍼마켓·일반음식점·미용실·주유소·서점 등 지역 내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구매자는 다양한 발행형태(지류·카드·모바일)로 상품권을 구입해 이용 가능하며 10% 할인도 받을 수 있다.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올해 경북지역에 지역사랑상품권이 1조 원 이상 발행돼 지역 경제에 온기를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구매자와 지역 소상공인 모두에게 이득인 지역사랑상품권을 도민들이 적극 활용해 달라”고 말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김천사랑상품권 300억 원 돌파

김천사랑상품권의 판매액이 300억 원을 돌파했다.김천사랑카드 219억 원, 종이형 상품권 82억 원이 판매된 것이다.이는 김천시가 시민에게 상품권(카드) 이용을 홍보하고, 법인을 대상으로 구매 운동을 전개한 결과로 보인다.또 카드 구매한도를 월 70만 원에서 100만 원까지 상향하기도 했다.시는 김천사랑상품권(카드)을 500억 원 규모로 발행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는 점을 감안해 경기 회복에 도움을 주고자 1천억 원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대구 동구 신암1동 필마트, 경로당 상품권 기탁

대구 동구 신암1동에 위치한 필마트 신암점은 가정의 달을 맞아 지난 4일 130만 원 상당의 자체 상품권을 동 행정복지센터에 기탁했다. 기부받은 상품권은 지역 경로당 6개소에 전달될 예정이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대구·경북 최대 아디다스 홈코트 매장, 롯데 대구점 7층 스포츠관

롯데백화점 대구점 7층 스포츠관에 460㎡(약 140평) 규모의 아디다스 홈코트 매장이 새롭게 문을 열었다.새 매장은 아디다스 퍼포먼스, 오리지널, 스포츠 등 다양한 아이템을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는 멀티숍으로 농구와 축구 상품 라인을 대폭 늘린 것이 특징이다. 신규 오픈을 기념해 9일까지 20만 원 이상 구매 시 10% 상당의 롯데상품권을 증정한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롯데 대구점 '구찌' 24일 단 하루 특별 이벤트

롯데백화점 대구점 1층 명품관 구찌 매장은 젊은 세대의 명품 소비 트렌드에 맞춰 24일 하루 대구지역 구찌 매장 단독으로 특별 이벤트를 진행한다.인기제품 ‘디오니소스’ 핸드백 구입 시 전문 일러스트레이터가 즉석에서 그림을 그려주는 이벤트와 함께 100만/200만/300만/500만 원 이상 구매하면 10% 상당의 롯데 모바일 상품권을 제공한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포스코 포항제철소, 포항 경제 든든한 버팀목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지역경제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포항제철소는 지난 1일 포스코 창립 53주년을 맞아 코로나19로 위축된 포항시의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90억 원어치 포항사랑상품권을 구입했다.이 금액은 2017년부터 발행을 시작해 올해 5년째를 맞는 포항사랑상품권의 단일 판매 규모로는 최대 액수다.포항제철소는 이 상품권을 포항에 거주하는 임직원 8천500여 명과 협력사 직원 9천500여 명에게 1인당 50만 원씩 지급한다.포항사랑상품권은 개인이 구매할 경우 10% 할인 혜택이 제공되지만 포항제철소는 법인 자격으로 구매했다.이에 따라 포항시는 절감한 예산만큼 추가로 상품권을 발행할 수 있게 됐다.올해 시는 지난해와 같은 규모로 상품권(5천억 원)을 발행할 계획이다.이와 함께 포항제철소는 지역 인구 유입에도 힘을 보태고 있다.포항 인구는 연말 2015년 51만9천584명까지 늘어났다가 증가세가 꺾인 뒤 지난해 50만2천916명으로 감소했다.포항시는 올 들어 지역 내 기관 및 단체, 기업, 군부대, 대학 등을 대상으로 전입 독려에 나서는 등 대대적인 주소갖기 운동을 전개하며 ‘인구 51만 명 회복’에 사활을 걸고 있다.포스코는 올초 포항시와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 상생발전 협약’을 맺고 직원들의 주소 전입을 독려하고 있다.시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포항으로 주소를 이전한 포스코 및 계열사 직원은 280명에 이른다.이는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에 따라 포항으로 전입한 인구의 1/3 수준에 달한다.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제철소의 포항사랑상품권 대량 구매와 주소갖기 운동 동참은 대기업이 지자체와 손잡고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인구 유입을 이끄는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남수희 포항제철소장은 “‘기업시민 경영이념’ 실천을 위해 앞으로도 지역경제 위기 극복에 이바지하고, 지역사회와 상생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인생바지' 슬로웨어 대구 신세계 입점

신세계백화점 대구점 2층 남성장르에 이탈리아 스마트 캐주얼 브랜드 ‘슬로웨어(SLOWEAR)’가 신규오픈 했다. 슬로웨어에서는 ‘인생팬츠’로 불리는 ‘인코텍스 팬츠 라인’이 인기로 가격은 43만 원이다.신규 오픈행사로 오는 11일까지 신세계 제휴카드로 30만·60만·100만 원 이상 구매 시 상품권을 나눠준다.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군위군, 군위사랑상품권 2차 특별할인(10%)

군위군은 1일부터 군위사랑상품권의 2차 특별 할인판매(10% 인하)를 시작했다.판매금액은 모두 50억 원(지류형 30억 원, 카드형 20억 원)이다.오는 6월30일까지 판매하지만 이전이라도 판매가 완료되면 특별 할인은 종료된다.개인은 이 기간 매월 100만 원 구매 한도로, 10% 할인된 가격으로 상품권을 구매할 수 있다.지류상품권은 매월 30만 원까지 구매 가능하며, 올해 첫 선을 보인 카드형 상품권은 활성화를 위해 지류형 미 구매 시 카드 충전한도를 매월 100만 원으로 높였다.특히 연말정산 시 체크카드와 동일하게 30%의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어, 기본 할인과 함께 일석이조의 효과를 누리게 됐다. 배철한 기자 baech@idaegu.com

써니원, 대구 동구 저소득 청소년에게 상품권 후원

대구 동구 해안동에 위치한 전기공사업체 써니원은 지난 3일 해안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 지역의 저소득세대 중학교 신입생들에게 전달해 달라며 백화점상품권(220만 원 상당)을 기탁했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영주시, 카드형 영주사랑 상품권 출시

영주시가 한국조폐공사, NH농협은행과 업무협약을 통해 카드형 영주사랑상품권을 출시했다.이번에 출시된 카드형 영주사랑상품권은 충전식 체크카드 형태로 제작됐다.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스마트폰 앱 ‘지역상품권 chak’에서 발급과 충전이 가능하다.또 모바일 사용이 힘든 지역민을 위해 영주의 농·축협에서 오프라인 발급 및 충전도 제공한다.특히 카드형 영주사랑상품권은 체크카드와 연동을 통해 가맹점이 아닌 곳이나 영주시 외의 지역에서 카드를 사용할 경우에는 상품권 충전금이 아닌 체크카드 결제 계좌에서 해당 금액이 출금되는 방식으로 사용할 수 있다.이외에도 카드형 영주사랑상품권은 기존 지류형 및 모바일 상품권과 같이 평상시에는 5%, 특별 할인 기간에는 최대 10%를 할인 충전할 수 있다.월 최대 충전 가능 금액은 30만 원(카드+모바일 합산)으로 연말정산 시 체크카드와 동일한 혜택이 주어진다.장욱현 영주시장은 “이번 카드형 영주사랑상품권 발행으로 모바일 사용의 불편함을 해소하고, 지역 소비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주은 기자 juwuery@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