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윤희숙 연설 지적한 박범계에 비판 공세

미래통합당이 2일 통합당 윤희숙 의원의 국회 본회의 연설을 지적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을 향해 비판 공세에 나섰다.앞서 박 의원은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의원이 평생 임차인으로 산 것처럼 이미지 가공하는 건 좀 그렇다”며 “임차인을 강조하셨는데 소위 오리지널은 아니다. 국회 연설 직전까지 2주택 소유자이고 현재도 1주택 소유하면서 임대인”이라고 지적했다.이어 “국회의사당에서 조리 있게 말을 하는 것, 눈 부라리지 않고 이상한 억양이 아닌 건 그쪽(통합당)에서 귀한 사례니 평가한다”고 전하기도 했다.통합당 황규환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민주당 전당대회 출마자들을 향해 “동료 의원(박범계 의원)이 이야기한 ‘이상한 억양’이 무엇인지부터 왜 부랴부랴 삭제했으며 그 의도는 무엇이었는지 대구·경북 시민들에게 해명할 것은 해명하고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통합당 배준영 대변인도 “정부여당은 그동안 유주택자와 무주택자를 편 가르고 정규직과 비정규직을 갈라 치며 집 가진 사람, 임대인, 정규직을 악(惡)으로 규정하며 몰아갔다”며 “심지어 이제는 임차인도 오리지널 운운하면서 차등을 둔다”고 지적했다.통합당 장제원 의원도 정치권에서 논리가 부족할 때 가장 쉽게 쓰는 공격 기술이 ‘메신저를 때려서 메시지에 물타기’인데 그런 기술을 박 의원이 쓰는 것은 아니지 않냐”며 “정치권에 몸담지 않았던 초선의원의 진정성 담긴 첫 연설을, 여야를 떠나 선배 의원으로서 격려해 주는 모습이 박범계다운 모습이 아닐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꼬집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