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군청 김인규‧이보라 주무관 신혼부부, 장학금 기탁

최근 결혼한 영양군청 김인규‧이보라 주무관이 지난 3일 축의금으로 받은 200만 원을 영양군인재육성장학회에 장학기금으로 전달해 귀감을 사고 있다. 특히 이 주무관은 평소에도 장학회에 정기적으로 기부를 하며 나눔의 정을 전하고 있다.황태진 기자 tjhwang@idaegu.com

성주군별고을장학회, 장학금 100억 원 목표 순항 중

2013년 출범한 성주군별고을장학회의 100억 원 목표 후원금 모금 달성이 순조롭게 진행 중에 있다.성주군별고을장학회에 따르면 현재까지 성주지역 개인 및 출향인, 기업체 등 1천230여 명이 동참해 약 67억 원의 장학금 기탁이 이뤄졌다.특히 장학금 기탁자 가운데 1억 원을 후원한 이는 모두 8명으로 확인됐다.최근 김용철 전 대법원장(초전면 출신)과 이재근 변호사(월항면 출신)가 각각 1억 원을 장학회에 전달했다.최재철 용신양돈영농조합법인 이사장은 지금까지 8천만 원을 기탁, 올해 2천만 원을 추가 기증하기로 하면서 1억 원 기탁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이병환 성주군수(성주군별고을장학회 이사장)는 “코로나19 등 경제사정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지역인재 육성을 위해 군민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으로 적극 동참해 주심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한편 성주군별고을장학회는 지난달 29일 광선전설(대표 정재완), 시온공조(대표 조현효)가 각각 300만 원과 100만 원의 장학금을 장학회에 기탁했다고 밝혔다.2014년부터 매년 장학금 사업에 동참하며 지금까지 모두 2천500만 원의 장학금을 기탁한 광선전설 정재완 대표는 “성주군을 위해 환원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돼 보람을 느끼며 미래의 성장동력인 지역 학생들을 위한 밑거름으로 써 달라”고 전했다.조 대표 또한 “지역 주민들의 성원에 보답하고 지역의 인재를 육성하고자 하는 마음으로 장학금 기탁에 동참했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를 위한 환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홍섭 기자 hslee@idaegu.com

의성군인재육성재단에 장학금 기부 이어져

의성군의 미래 인재 육성과 지역 청소년들의 학업 의욕을 높이고자 지역 기업 및 단체의 장학금 기부가 이어지고 있다.지난 6일 임달규 송암의료재단 이사장은 장학금 500만 원을 의성군인재육성재단에 전달했다.2016년부터 의성군공립요양병원을 운영하고 있는 송암의료재단은 노인성질환의 전문적인 치료와 요양, 재활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의성지역 노인의료복지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임달규 이사장은 “의성군의 미래를 설계하는 청소년들이 다시 밝고 힘찬 마음가짐으로 학업에 열중했으면 하는 마음으로 장학회에 기탁하게 됐다”고 밝혔다.앞서 의성군농업경영인회도 의성군인재육성재단에 장학금 300만 원을 기탁한 바 있다.최병관 의성농업경영인회 회장도 “지역 농업경영인회 회원들의 정성으로 마련된 장학금이 꼭 필요한 학생들에게 지원돼 우수인재 양성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한편 의성군인재육성재단은 지역민 또는 출향 인사들의 기탁금과 의성군 출연금으로 현재 200억 원 규모의 장학기금을 보유하고 있다.지역의 우수인재 양성을 위해 매년 500여 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5억 원 규모의 장학사업 및 20억 규모의 교육 사업을 펼치고 있다. 김호운 기자 kimhw@idaegu.com

대구대, 비교과 핵심역량 통합관리시스템 구축

대구대학교가 2021학년도 1학기부터 비교과 교육과정 및 학생들의 자기주도 활동의 체계적인 관리와 활성화를 위해 ‘HEART 비교과 핵심역량 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 운영키로 했다.새롭게 구축된 통합관리시스템은 대구대 건학이념에 부합하는 5대 핵심역량인 봉사(H), 자율(E), 창의(A), 소통(R), 협업(T) 역량을 진단하고 강화하면서 학생들이 교내에서 진행되는 다양한 비교과 프로그램에 능동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시스템이다.시스템의 주요 기능으로는 △비교과 프로그램 신청부터 이수까지 원스톱서비스 제공 △만족도 조사 △프로그램별 이수증 발급 △DU-HEART 역량지수 및 비교과 마일리지 점수 확인 △비교과 프로그램 승인 절차 및 마감 보고서 작성 등이 있다.또한, 통합관리시스템 구축으로 학생들은 비교과 및 자기주도 활동을 통해 적립한 마일리지를 장학금으로 지급 받을 수 있게 됐다.심리학과 3학년 김예림씨는 “평소 현수막이나 게시판을 눈여겨보지 않아 교내에서 운영되는 비교과 프로그램이 무엇이 있는지 잘 모르고 지나쳤다”면서 “이제는 HEART 시스템에서 한눈에 모든 프로그램을 확인할 수 있어서 편리하다”고 했다.대구대 윤상후 비교과교육혁신센터장은 “특성화된 전공교육과 함께 재학생의 비교과 프로그램을 체계적 관리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서충환 기자 seo@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