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남구청, 처치곤란 아이스팩 종량제 봉투 보상으로 해결

대구 남구청은 백해무익한 아이스팩을 재사용하고자 ‘아이스팩-종량제 봉투 보상교환사업’으로 남구민의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코로나19 여파로 많은 사람들이 신선식품을 집에서 구입하게 되면서 제품의 변질을 막아주는 아이스팩의 사용도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구청은 수거한 아이스팩을 세척한 후 남구지역 내 소상공인에게 무료로 나눠줬고, 지난 5일에는 1천200개의 아이스팩을 대구지역 내 배송업체인 네이처팡에게 전달했다.수거·전달된 아이스팩은 충전재로 재사용할 예정이다.아이스팩 내용물은 플라스틱의 일종인 고흡수성 폴리머(SPA) 1%와 물 99%로 이뤄져 있다.고흡수성 폴리머는 물을 흡수하면 젤 형태로 변해 물에 흘려보내면 물이 오염되고 해양생물의 먹이사슬을 통해 인간에게 돌아온다.고흡수성 폴리머는 뜨거운 열에도 타지 않아 소각이 불가능하고 자연분해 기간만 500년 이상 걸리는 소재다.박준혁 기자 parkjh@daegu.com

대구 남구청, ‘아이스팩 5개’ 가져오면 종량제 봉투로 바꿔 드려요

대구 남구청은 다음달 1일부터 사용한 ‘아이스팩’을 가져오면 종량제 봉투로 교환해주는 보상교환사업을 시행한다.이번 사업은 코로나19 사태로 신선식품 배달 등 비대면 소비가 늘면서 아이스팩 사용량도 크게 증가해 버려지는 아이스팩으로 인한 환경오염을 줄이기 위해 마련됐다.상태가 양호한 아이스팩 5개를 모아 각 동 행정복지센터에 가져가면 종량제 봉투 20ℓ 1매로 교환받을 수 있다.아이스팩 보상교환은 폐건전지, 종이팩, 1회용 플라스틱(배달용기) 등 보상교환사업과 병행해 운영된다.사용한 배달용기(대) 10개나 배달용기(소) 또는 1회용 플라스틱 컵 30개를 모아 각 동 행정복지센터에 가져가면 종량제 봉투 20ℓ 1매로 교환해준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구미시 종량제봉투 가격 인상 포기, 시민 반발 극에 달해

구미시가 내년 1월 시행하려던 종량제봉투 가격 인상 계획을 보류했다.코로나19로 지역경제가 위축되면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시민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코로나가 종식될 때까지 인상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것.하지만 뿔난 시민들은 구미시가 밝힌 입장은 위선에 불과하다며 시민에게 사과하라고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시민 이모씨는 “구미시가 사재기로 종량제봉투를 구하지 못한 시민들의 불만이 쏟아지자 뒤늦게 보류를 결정했다”며 “대책을 마련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인상을 추진한 게 원인인데 코로나로 힘든 시민들을 위해서 인상을 보류했다고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비난했다.구미시는 물가심의대책위원회 의결과 구미시 폐기물관리조례 일부개정 조례안 입법예고 등을 거쳐 지난 5월 구미시의회에서 종량제봉투 가격인상을 확정하고 내년 1월1일 시행할 예정이었다.조례안에 따르면 10ℓ짜리 종량제봉투는 200원에서 300원으로, 20ℓ는 410원→600원, 50ℓ는 900원→1천500원으로 각각 인상된다.음식물쓰레기봉투는 5ℓ가 125원→250원, 10ℓ는 250원→500원, 60ℓ는 1천410원→3천 원으로 두 배 넘게 오른다.문제는 구미시가 그동안 인상에 따른 후속대책을 마련하지 않은 탓에 인상을 코앞에 두고 하루 4천여만 원이던 종량제봉투 매출이 1억여 원으로 치솟으며 종량제봉투는 귀하신 몸이 됐다.판매점들이 가격이 오른 후 되팔아 추기 이득을 챙기고자 종량제봉투를 판매하지 않는 탓에 극심한 품귀현상이 빚어졌었다.시민들의 불만이 극에 달한 후 구미시가 내놓은 해명은 시민들을 더욱 뿔나게 했다.늑장 대응으로 불편을 끼쳤다는 점을 인정하기는커녕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의 부담을 덜어 주고자 인상을 유보했다고 밝힌 것이다.구미시청 화단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이상혁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쓰레기봉투 가격만 올려놓고 제대로 된 홍보를 하지 않은 탓에 이를 미리 알게 된 일부 시민만이 봉투를 싹쓸이 했다”이라며 “핑계를 댈 것이 아니라 피해를 입은 시민들에게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고 사과부터 했어야 한다”고 비난했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안동시, 음식물쓰레기 RFID 종량제 일반주택 확대 시행

안동시가 다음달 2일부터 풍천면 도청 신도시 내 일반주택에 대해 음식물쓰레기 RFID(무선인식) 종량제를 시행한다.이번 사업은 2019년 주민참여예산제를 통해 접수된 주민제안사업으로 추진되다.사업을 통해 안동시는 풍천면 가곡리 등 도청 신도시 내 일반주택이 밀집한 곳에 설치된 배출장소 9개소에 음식물쓰레기 RFID 종량기 28대를 신규 설치해 운영할 예정이다.‘음식물쓰레기 RFID 종량기’는 음식물쓰레기를 배출하면 전자태그에 의해 배출량이 자동 측정되고 해당 무게의 수수료(1㎏당 35원)를 부과하고 그 결과를 전산기록, 전송하는 장비이다.배출량만큼만 수수료를 부과하기 때문에 이를 통해 배출량을 줄일 수 있고, 음식물 종량제 비닐봉투를 따로 구입하는 불편함도 해소하는 등 장점을 가지고 있다.시는 28~29일 오후 2~4시에 배출장소에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현장 설명회를 개최해 기기 시운전과 사용방법을 홍보하고 이용에 불편함을 없도록 할 예정이다.11월2~15일은 시험 운영하며, 시험운영 기간 동안 수수료는 50% 감면한다.도청 신도시 내에서 음식물쓰레기를 배출할 때는 선불형 교통카드를 이용하고, 카드는 충전을 해서 이용하면 된다.선불형 교통카드는 현장설명회 시 현재 거주하는 세대별 1매씩 배부될 예정이며 미 배부 세대는 풍천면행정복지센터에 방문하면 수령할 수 있다.1회 수령 후 분실 시에는 인근 편의점, 버스카드 충전소 등에서 T-money 카드를 구입하여 사용하면 된다. 김진욱 기자 wook9090@idaegu.com

영천시, 쓰레기 종량제봉투 전용 수거함 시범 설치

영천시가 도시환경 개선을 위해 주요 쓰레기 배출장소 100곳에 ‘쓰레기 종량제봉투 전용 수거함’을 설치, 시범 운영한다.이번 수거함 설치로 종량제봉투 훼손 방지 및 악취 차단 효과가 기대된다.그동안 가정에서 배출하는 종량제봉투를 고양이 등 야생동물이 훼손해 악취가 발생한다는 민원이 제기됐다.영천시는 이에 따라 주택가 및 공한지 등 주요 쓰레기 배출장소에 종량제봉투 전용 수거함을 설치했다.영천시는 시험 운영을 통해 환경 개선에 효과가 있을 경우 쓰레기 종량제봉투 전용 수거함 설치 지역을 확대할 방침이다.최기문 영천시장은 “쓰레기와 환경 문제는 주민 스스로 자발적인 참여와 관심이 없으면 해결할 수 없다”며 “시민 모두가 주인의식을 가지고 깨끗하고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에 동참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박웅호 기자 park8779@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