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빠듯한 재정에…월배신도시 교통대란 해소 ‘물거품’

시, 월배차량기지∼월곡로 도로 개설 사실상 포기
장기사업 전환…2020년 도시계획시설 지정 해제

대구시가 1천억 원이 넘는 사업비가 투입되는 달서구 월배차량기지∼월곡로간 도로개설 사업을 재정여건을 이유로 사실상 포기했다.

이 때문에 월배신도시 교통대란 완전 해소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대구시는 월배신도시 내 월배차량기지∼월곡로 간 도로개설 사업을 장기사업으로 전환하고 해당 구간의 도시계획시설 지정 해제를 받아들이겠다고 16일 밝혔다.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일몰제란 도시계획시설(도로, 공원 등)로 지정만 해놓고 20년간 도시계획시설 조성을 하지 않을 경우 땅 주인 재산권 보호를 위해 도시계획시설에서 풀어주는 것을 말한다. 시행 시기는 2020년 7월1일이다.

대구시는 월배신도시 교통대란을 해소하기 위해 8개 사업을 계획하고 2009년부터 시작했다. 모두 이태훈 달서구청장의 공약사업으로 완공시기는 2020년이다.

이중 가장 핵심은 월배차량기지∼월곡로 간 도로개설 사업으로 폭 30m, 길이 2.2㎞ 구간이다.

대구시는 당초 이 구간을 남대구 IC를 이용하는 달성군 화원지역과 달서구 대곡지구로 진ㆍ출입하는 차량들의 교통분산 효과가 뛰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2020년 완공예정인 4차순환도로(다사 IC 예정)를 이용하는 차량도 수용할 수 있어 월배신도시 내 교통환경 개선사업의 핵심지로 꼽혔다.

하지만 월배지역의 땅값이 천정부지로 뛰어오르면서 사업비만 1천억 원이 넘어가자 다른 도로개설 사업에 밀려 실시설계조차 진행되지 못했다. 보상비만 900억 원이 넘을 것으로 예측되고 있는 상황이다.

월배신도시 내 교통환경 개선사업으로 진행되고 있는 8개 사업 중 △조암네거리∼월배차량기지(사업비 412억 원) △이마트∼대한방직(175억 원) △진천네거리∼대천로(312억 원) △진천로∼진천포스코(137억 원) △월배초등학교∼대천로(420억 원) △월곡로∼이마트(117억 원) 등 6개 구간이 진행되고 있다.

그러나 월배신도시 내 교통환경 개선사업 중 핵심인 월배차량기지∼월곡로 간 도로개설 사업이 진행되지 않을 경우 다른 사업을 모두 완료한다 해도 효과가 미미하다는 의견이 많다.

대구시 관계자는 “현재 시 재정여건상 해당 구간을 완공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장기적 사업으로 분류한 상황”이라며 “현재 조암네거리∼월배차량기지 구간이 내년 3∼4월 완공된다. 이 구간이 완공되면 교통 정체가 조금은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수 기자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