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장윤석 미래통합당 예비후보 재심 촉구

장윤석.
미래통합당 장윤석 영주·영양·봉화·울진선거구 예비후보는 미래통합당 대표와 공천관리위원장을 상대로 재심을 요구했다.

장 예비후보는 지난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영주·문경·예천선거구의 공천과 관련 ‘낙하산 공천’, ‘밀실공천’이라고 주장하면서 절차마저 생략한 비민주적인 공천의 전형이라고 비난했다.

또 “당일 선거획정위의 결정을 잘 알면서도 몇 시간 전에 공천을 발표해 우리지역은 정당사에 웃지못할 한 지역구 3인의 공천자(영주 황헌, 울진 박형수 이귀영 경선)가 혼재하는 상황에 지역민과 당원들은 깊은 유감과 배신감을 느끼고 있다”고 주장했다.

장윤석 예비후보는 “조속한 시간 내에 지역의 새로운 공천자를 선정할 수 있는 공관위의 결단을 촉구하며 지역민의 민심을 담은 공정한 경선만이 총선승리는 물론 지역민을 위하는 길이기에 공관위에 재심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주은 기자 juwuer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주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