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4월 재보선 선거 후보 배출 여부에 “당원 판단 존중할 것”

발행일 2020-07-14 15:38:31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에 도전하는 김부겸 전 의원이 14일 오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 도중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김부겸 전 의원이 14일 내년 4월 치러질 서울·부산시장 보궐 선거 후보 배출 여부에 대해 “당원 동지들의 판단을 우선 존중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당헌이 지켜져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보궐 선거는 당의 명운이 걸린 선거”라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은 보선의 귀책 사유가 자당에 있으면 후보를 배출하지 않도록 당헌에 명시하고 있다.

그러나 당 소속 오거돈 전 부산시장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성추문 논란으로 줄줄이 낙마한데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경수 경남도지사, 송철호 울산시장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각각 재판을 받고 있어 경우에 따라 이들 지역도 보선의 대상이 될 수 있다.

이처럼 내년 재보선 규모가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당헌에 따라 후보를 아예 내지 않을 수는 없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김 전 의원은 “대한민국의 수도와 제2의 도시 수장을 뽑는 선거이고 당의 중요한 명운이 걸렸다고 할만큼 큰 선거”라며 “지역에서 고생해 온 당원동지들의 견해가 제일 중요할 것 같다. 그 다음에 당헌을 지키면 문제가 없지만 못 지키게 되면 그에 대한 대국민 사과나 또 설명이 있어야 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 전 의원은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이 진상규명 필요성을 주장하는 것에 대해서는 “고인이 어제 우리 곁을 떠났으니 좀 이른 질문 같다”고 했다.

이어 “당사자가 그렇게 주장할 권리는 있다고 생각하지만 고인의 업적에 대해 감사함을 표시하는 추모 자체도 존중해야 한다”며 “고소인이 제기하는 것이 법적 주장인지 심정 표현인지에 대해 판단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전 의원은 ‘당이 총선서 압승한 뒤 문제가 계속 터지고 있다’는 진행자의 지적에는 “부끄럽다. 저희들의 실력만 갖고 국민의 신뢰를 얻은 것도 아니다”라면서 “총선 결과에 대해 자만하지 않았나 돌이켜보고 있다”고 했다.

김 전 의원은 당권 완주 뜻도 거듭 밝히며 자신이 재보선을 책임질 대표라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내년 재보선 직전 사퇴할 예정인 또 다른 당대표 출마자 이낙연 의원을 겨냥해 “전쟁 시에 그동안 쭉 같이 애써왔던 지휘관이 있는 것과 임시 지휘관이 있는 것의 차이가 아무래도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한편 이낙연 전 총리는 이날 내년 재보선 관련해 “시기가 되면 할 말을 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