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이철우 도지사, 군위군수-국방부장관 면담 주선…통합신공항 유치 안간힘

군위군 지원 인센티브안 명문화 돌입…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지난 21일 오후 군위군에 마련한 경북도 현장사무실 앞에서 단독후보지(우보) 유치를 요구하며 농성 중인 군위군신공항추진위원들을 설득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군위 소보면·의성 비안면) 유치신청 마감(오는 31일)이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경북도가 군위군의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을 위한 마지막 힘을 쏟고 있다.

경북도 통합신공항추진단 관계자는 27일 “군위군 지원 인센티브 안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기 위한 명문화 작업이 시작됐다”며 “방향은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가 서명하고 국방부가 지자체 합의 사항을 최대한 지키겠다는 뜻을 담는 쪽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군위군 지원 인센티브 안은 △민항터미널 및 부대시설, 군 영외관사 등 공항 관련 시설 △항공클러스터, 시도공무원 연수시설 등 지원 및 인프라 △군위 동서 관통도로(25㎞) 등 교통망 등이 담겼다.

이 안은 국방부를 통해 의성군과 군위군에도 전달됐다.

통합신공항 유치를 위한 이철우 도지사의 노력은 전방위적이다.

지난 주 군위군 현장에서 김영만 군수와 주민 설득에 직접 나선 이철우 도지사는 국방부 장관을 직접 움직였다.

이 도지사는 지난 26일 몇몇 출입기자에게 “국방부 장관에게 전화를 넣어 29일 장관이 대구시장, 군위군수와 면담을 갖고 통합신공항 문제 해결에 나서줄 것을 요청한 결과 군위군에서 단독 면담을 원해 군위군수와 장관 면담이 성사됐다”고 털어놓았다.

도청 안팎에서는 이날 군위군수와 국방부 장관의 단독 면담이 사실상 통합신공항 무산 여부를 가릴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군위군 사정에 밝은 한 군민은 “그날(29일)은 군수가 입을 열 것 같지는 않지만 군수가 ‘우보(단독후보지) 아니면 안 된다’고 하면서도 ‘공항은 대구·경북을 위해 무산되면 안 된다’고 밝혀 온 만큼 뭔가 큰 그림을 그릴 협상카드가 있을 것 같다”고 전망하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이날 공동후보지에 대한 찬반 주민투표 요구 가능성도 흘러나온다.

군위군이 지난 1월21일 주민투표에서 76%가 찬성한 단독후보지(우보)를 버리고 24%가 찬성한 공동후보지(소보)를 선택하려면 공동후보지(소보) 유치에 대한 찬반을 다시 물어볼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이 도지사는 주민투표 가능성에 대해 “특별법상 주민투표를 다시 하려면 선정위원회가 열리기 일주일 전에 해야 해 오는 31일까지는 물리적 시간이 없고, 긴급 사안은 대통령령(행정위원회 운영 및 절차에 관한 규정)에서 가능성을 열어두었지만 그렇게 되면 한 달 이상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우려했다.

한편 군위군수의 마음을 돌리기 위한 물밑 작업도 막바지다.

이 도지사는 지난 26일 김 군수와 교분이 깊은 한 종교인을 면담, 김 군수가 공동후보지를 신청할 수 있도록 역할을 당부했다.

이어 이 도지사는 군위군 유지들에게 “대구공항은 김영만 군수의 뚝심과 군민의 지원으로 이전 지역 결정단계까지 왔다. 군위와 대구·경북의 미래를 위해 소보공항을 신청할 수 있도록 마음을 모아 달라”고 호소하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