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상훈, 6.17대책 후 강남 4구 갭투자 절반 가량 감소

6·17대책이 지난달 10일 시행된 이후 서울 강남4구 아파트의 갭투자(전세를 끼고 사는 투자)가 절반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6.17대책은 규제지역에서 3억 원을 초과하는 아파트를 사면 전세자금 대출을 회수하는 내용과 대치·삼성·청담동과 잠실동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24일 미래통합당 김상훈(대구 서구) 의원실이 제공한 자금조달계획서 관련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강남권 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에서 이뤄진 갭투자는 860건으로, 6월 건수(1천885건)보다 54.4% 감소했다.

같은 기간 서울 전체 갭투자는 6월 6천940건에서 7월 3천638건으로 33% 줄었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전체 계약 건수는 전달보다 37% 늘었지만 갭투자는 되레 감소한 것이다.

갭투자 건수는 3억원 이상 주택을 사면서 구매자가 낸 자금조달계획서에 ‘임대보증금 승계 후 임대 목적’으로 기재된 경우를 집계했다.

서울의 주택 거래에서 갭투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지난 3월부터 3개월 연속 상승해 6월 40.8%로 정점을 찍은 이후 7월 36.1%로 하락 반전했다.

이 기간 대구도 297건에서 260건으로 갭투자가 줄었다.

다만 상대적으로 서민층이 많이 거주하는 3억 원 이하의 아파트는 갭투자 매수세가 몰리면서 가격이 뛰는 현상도 나타났다.

김 의원은 “수십 차례의 부동산 규제가 이어지면서 서민과 사회초년생이 접근 가능했던 중저가 아파트값이 급등하고 이마저도 갭투자에 따른 매물 부족으로 구하기가 어려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