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남산지구 도시재생사업 본격화

발행일 2020-09-08 18:00:00 댓글 0 글자 크기 키우기 글자 크기 줄이기 프린트

2억 원 투입 11만㎡ 활성화 계획 수립

김천시가 도시재생사업을 추진 중인 남산동 전경.
김천시가 남산동 남산지구 도시재생 사업을 추진한다.

8일 김천시에 따르면 지난 7월 혁신도시로 이전한 김천경찰서 옛 부지를 비롯 현 중앙보건지소 등 모두 11만㎡의 남산지구를 대상으로 도시재생 사업을 실시한다.

남산지구는 지난 20년간 인구 47%와 사업체 21%가 감소한데다 노후 건축물이 87.2%에 달하는 등 급격히 쇠퇴해 기초 인프라 확충을 통한 도시재생이 절실한 지역이다.

김천시는 올해 사업비 2억 원을 들여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을 수립한 뒤 내년에 국토교통부 공모 사업에 응모할 예정이다.

또 주민협의체를 구성해 도시재생 사업 계획을 구체화하는 것은 물론 중간보고회를 열어 지역 활성화 방안도 모색한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노후한 이유와 문제점을 파악하고 지역의 역사 스토리를 활용한 다양한 사업을 발굴할 계획이다”며 “현재 남산지구에 있는 중앙보건지소와 노인종합복지관 등 공공시설과 연계한 지역개발 방안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많이 본 대구뉴스

많이 본 경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