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구미상의, 회원사 40여곳과 첫 화상회의

포스트 코로나 대비 시스템 구축 완료

최근 40여 개 회원사에 ‘화상회의 시스템’을 구축한 구미상공회의소가 8일 첫 화상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구미상공회의소가 ‘화상회의 시스템’을 구축하고 8일 첫 회의를 열었다.

구미상의는 최근 40여 개 회원사를 대상으로 화상회의 시스템을 구축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급변하는 기업환경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서다.

회원사들은 “시간 절약은 물론 업무 효율성도 한 단계 높아졌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시스템을 활용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화상회의 시스템에 필요한 장비는 55인치 TV와 웹캠, 마이크 등 비교적 간단한 장비지만 국내는 물론 해외법인과도 비대면 방식으로 회의를 진행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구미상의 조정문 회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기업환경은 시시각각 변하고 있다”며 “그에 걸맞게 상의에서도 회원사의 니즈를 정확히 파악해 ‘기업 맞춤형 지원 사업’을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류성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