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상훈, 서울 최고가 월세 1천500만 원

최근 2년여간 서울에서 거래된 전월세 아파트 중 월세가 가장 비싼 곳은 강남구의 마크힐스이스트윙과 성동구의 갤러리아 포레였다.

임대료가 월 1천500만 원에 달했다.

10일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2019~2020년 8월간 전월세(반전세, 준전세, 준월세 포함) 실거래 현황’에 따르면 월임대료 최고가 아파트는 강남구 청담동의 마크힐스이스트윙(192.8㎡)과 성동구 성수동의 갤러리아 포레(217.8㎡)였다.

각각 보증금 5억 원에 월 1천500만 원에 거래됐다.

이어 용산의 한남더힐(208.4㎡)이 월 1천300만 원, 강남의 청담린든그로브(213.92㎡) 월 1천250만 원이었다. 서초힐스의 경우 전용 59.91㎡에도 불구하고 월 1천200만 원에 거래됐다.

월 최고가인 1천500만 원은 지난 7월 기준 서울 아파트 평균 월세(112만 원)보다 13.4배 높고 전국 아파트 평균월세(71만 원)의 21.1배에 달한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임대 3법 추진으로 고가월세 또한 임대료 인상 억제의 혜택을 받게 됐다”며 “임대3법이 서민의 주거비는 상승시키고 여유 있는 계층의 임대료는 더욱 보호해주는 역설적인 결과를 불러오지 않을까 우려가 크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