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안동시, 2021 세계유산축전 공모사업 선정

2년 연속 문화재청 공모사업 선정

안동시가 ‘세계유산축전’공모 사업에 2년 연속 선정됐다.안동의 세계문화유산인 하회마을.


안동시가 문화재청이 주관한 ‘2021 세계유산축전’ 공모에 2년 연속 선정돼 국비 21억 원을 확보했다.

이번 공모는 뛰어난 보편적 가치를 지닌 인류의 자산인 세계유산을 모든 국민과 향유하고 고품질의 문화유산 복합 콘텐츠를 기획·보급하고자 추진됐다.

안동시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을 보유한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신청서를 받아 서면·발표 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시는 ‘안동이 만든 세계유산, 미래를 만드는 인류가치’라는 주제로 하회마을, 봉정사, 도산서원․병산서원이라는 세계유산 4곳의 특성과 탁월한 보편적 가치, 역사적 의미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사업을 구상한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번 선정을 통해 시는 세계유산을 소재로 한 공연·전시 등의 가치향유 프로그램과 세미나·교육·투어 등의 가치확산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문화재청과 협의를 통해 개최 시가를 결정한 후 한 달 동안 가치확산 프로그램을 선보일 계획이다.

안동시 이상일 문화유산과장은 “세계유산 축전 개최는 안동의 세계유산을 대내외에 홍보하고 세계유산 도시로서의 위상을 정립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다”며 “지역 문화인력 육성 및 지역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진욱 기자 wook9090@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