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 하반기에도 공유재단 임대료 감면해 준다

8월부터 연말까지 임대료 최대 80% 추가 감면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대구시 소유 공유재산의 하반기 임대료를 감면한다고 1일 밝혔다.

대구시는 지난 2월부터 7월까지 6개월 동안 시 소유 공유재산의 임대료를 최대 80% 감면하는 조치를 취했다. 이 기간 시는 812건, 22억 원의 공유재산 임대료를 감면했다.

하반기에도 코로나19 전국 확산이 지속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에 따른 공공시설의 추가 휴장, 공연 취소 등으로 임차 소상공인의 매출 감소 등 피해가 지속되고 있는 것을 고려해 대구시는 하반기 임대료를 추가 인하하기로 했다.

감면 대상은 경작용과 주거용을 제외한 공유재산을 사용하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이다.

감면 기간 내 시설폐쇄 등으로 사용하지 못한 경우에는 사용기간을 연장하거나 임대료를 전액 면제한다. 사용하였더라도 임대료를 최대 80%까지 감면한다. 감면 기간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작된 8월23일부터 연말까지다.

이번 하반기 공유재산 임대료 인하 조치로 640건, 11억 원의 규모의 감면 혜택이 임차인에게 돌아갈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시 박원식 회계과장은 “피해가 경미한 공영주차장, 공공시설 입주기업 등은 피해입증서류를 제출해 피해가 확인된 경우 감면을 받을 수 있다”며 “공공시설 임대료 인하가 착한 임대인 운동 확산에 마중물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