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한국섬유개발연구원, 환경 친화적 바이오기반 ‘나일론 섬유’ 개발 나서

기존 석유계 나일론 공정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발생량 상대적으로 적어

바이오 원료로 제조된 나일론 섬유 개발 과정.
한국섬유개발연구원은 석유기반의 원료를 사용하는 대신 바이오 원료로 제조된 나일론 섬유 개발에 나선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산업통상자원부의 바이오산업핵심기술개발사업을 통해 2025년까지 모두 54억 원(국비 49억 원)의 사업비로 수행된다.

연구에는 바이오와 섬유 기술 간의 융합이 필요한 연구를 위해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 에이피테크놀로지로 구성된 나일론용 바이오 원료 연구팀과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솔케미칼, 한국섬유개발연구원으로 구성된 나일론 고분자·섬유 연구팀이 참여한다.

바이오기반의 나일론 섬유는 바이오 유래의 원료 사용으로 기존의 석유계 나일론 공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발생량이 상대적으로 적어 환경 친화적이라는 장점이 있다.

강혁기 한국섬유개발연구원장은 “이번 연구를 통해 연구원이 보유한 첨단기술 및 인프라를 활용해 원천기술을 확보함으로써 친환경 섬유에 대한 기술 선점과 시장 확대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기존 석유기반의 원료를 통한 나일론 제조공정은 독성물질인 벤젠의 사용, 환경오염 부산물 생성 등의 문제들을 야기하고 있어 미국, 유럽 등 선진국에서는 바이오 원료로의 대체 연구를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