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모두를 위한 인권경북’ …인권보장 제도 기반 만든다

경북도 인권보장 및 증진위원회 정기회 열어 연구용역 중간보고

9일 경북도청 회의실에서 열린 경북도 인권보장 및 증진위원회 제2차 정기회에서 위원들이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 중간 점검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모두를 위한 인권 경북’이라는 비전아래 인권보장 제도 기반 마련에 나섰다.

도는 9일 인권보장 및 증진위원회 제2차 정기회를 열고 ‘경북도 인권보장 및 증진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가졌다.

지난 7월 시작된 이번 연구용역은 경북도 5개년 인권정책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것이다.

여기에는 △인권실태조사 △인권메뉴얼 △인권정책 추진전략 및 실행계획 등이 담긴다.

이날 중간보고에서 행복재단 권용신 책임연구원은 경북의 인권정책을 ‘모두를 위한 인권경북’이라는 비전아래 전통·지역·약자·시대 중심의 4대 목표아래 추진될 것이라고 했다.

세부 추진과제로는 △장애인·노인·여성 등 사회권 6개 분야 22개 △뉴노멀시대 안전권, 식량안보권 등 6개 기본권과 11개 추진 과제 △인권센터 설치, 인권거버넌스 구축 등 인권경북 기반강화 12개 등 45개가 제시됐다.

도는 이날 중간보고에 대한 인권위원들의 의견, 그리고 미비점을 보완한 후 인권단체 간담회와 토론회, 공청회를 거쳐 연말 인권기본계획 수립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경북도 김병삼 자치행정국장은 “인권행정은 갈등의 원인과 해결을 위한 미래형 행정으로 지속적인 현장 실태조사, 수요중심의 정책 발굴, 도민이 체감하는 정책을 추진해 도민 모두가 행복한 인권경북 건설을 차근차근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